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국 "신속항원검사, 현장진단 원칙…줄 길면 자택검사"

등록 2022.01.27 12:21:37수정 2022.01.27 14: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무료로 검사키트 받으려는 목적 차단"
"대기줄 길면 허용 가능…1인당 1개만"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급증으로 광주지역 검사방식이 고위험군 중심으로 변경된 26일 오전 광주 서구 선별진료소 옆에 설치된 '신속항원검사소'에서 검사자들이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스스로 검사를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2.01.26. hgryu77@newsis.com

[서울·세종=뉴시스]이연희 정성원 기자 = 전날 오미크론 우세지역인 광주·평택 등 4개 지역부터 신속항원검사(RAT·Rapid Antigen Test)를 도입한 가운데 정부가 자가검사키트를 집에 가져가거나 가족 검사분을 추가로 지급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7일 오전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통해 "2월3일 이후 선별진료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배부한 자가검사키트를 집으로 가져가는 것은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가검사키트를 무료로 받아가려는 목적으로 몰리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며 "다만 지자체별로 상황에 따라 허용할 가능성은 일부 존재한다"고 말했다.

박향 중수본 방역총괄반장도 "현장에서 직접 검사하는 것이 원칙이고, 신속항원검사 대기줄이 너무 길면 집으로 가져가 검사하는 것을 허용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급증으로 광주지역 검사방식이 고위험군 중심으로 변경된 26일 오전 광주 서구 선별진료소 옆에 설치된 '신속항원검사소'에 자가검사키트가 번호별로 분류돼 있다. 2022.01.26. hgryu77@newsis.com


집으로 가져가더라도 1인당 1개의 키트만 제공하며, 가족을 위한 자가검사키트는 지급하지 않는다.

박향 반장은 "전날 (오미크론 대응 단계) 우선 적용 지역인 광주·전남 지역에서는 부모님 가족 것도 달라고 요구하는 경우도 많았다"며 "추가로 달라는 요구는 인정하지 않고 있다.

광주·전남·평택·안성은 지난 26일부터 PCR 검사는 고령층이나 밀접접촉자 등 고위험군 위주로 실시하고, 다른 이들은 선별진료소와 호흡기클리닉 등에서 신속항원검사 자가검사키트를 제공하고 있다.

오는 29일부터는 전국의 선별진료소에서도 자가검사키트를 제공하며, 다음달 3일부터 본격적으로 호흡기클리닉 등 병·의원이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와 PCR 검사, 치료 등 진료에 참여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