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쿠팡 "프레시백으로 스티로폼 상자 연 1억개 절약"

등록 2022.01.27 14:16: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쿠팡이 친환경 프레시백으로 연간 1억개의 스티로폼 상자를 절약했다고 27일 밝혔다.

연간 3만t에 달하는 양으로, 여의도 면적의 6.5배에 달하는 토지에 90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탄소 저감 효과가 있다고 쿠팡은 설명했다. 현재 신선식품 10개 중 7개가 재사용이 가능한 프레시백으로 배송되고 있다 

프레시백은 2020년 수도권에서 처음 도입돼 같은 해 전국으로 확대됐다. 고객이 사용한 프레시백을 문 앞에 두면 쿠팡친구가 수거한 뒤 배송센터에서 전담 인력이 프레시백 전용 세척기로 살균·세척하고, 재사용하는 방식이다.

배송되는 식품의 신선도 유지를 위한 젤타입의 보냉재도 100% 물로 전환하고, 프레시백과 함께 재사용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연간 144t에 달하는 플라스틱 사용을 절감한 것으로 추정된다. 드라이아이스 등 추가 보냉재 사용량을 줄이기 위한 프레시백의 단열성 향상 테스트 및 프레시백당 평균 포장 제품 수량을 높이기 위한 시도도 진행 중이다. 

쿠팡 관계자는 "온라인 쇼핑이 증가한 만큼 신선식품 배송 과정에 필요한 포장재를 재사용하기 위한 기술과 시스템을 구축하고 보냉재 또한 재사용 가능한 소재로 변경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상품이 전달되는 모든 과정에서 탄소 배출 및 플라스틱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친환경 물류 체인 구축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