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율동공공주택지구 '효문초교' 신설…교육부 중투위 통과

등록 2022.01.27 14:32: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5년 3월 개교 추진…원거리 통학 해소·과밀학급 예방 효과

associate_pic

울산시교육청 전경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울산시 북구 율동공공주택지구 내 가칭 '울산효문초'가 2025년 건립될 전망이다.

울산시교육청은 율동공공주택지구 개발사업에 따른 증가 학생의 원활한 배치를 위한 울산효문초 신설건이 교육부의 올해 정기1차 중앙투자심사(중투위)를 통과 했다고 27일 밝혔다.

교육부 중투위는 지난 25∼26일 이틀간 시도교육청의 재정투자사업에 대해 심사했으며, 울산시교육청이 제출한 '울산효문초' 신설의 건을 심의 의결함에 따라 2025년 3월 개교를 목표로 율동공공주택지구 내 초등학교 신설이 추진될 전망이다.

율동공공주택지구 학생이 인근 양정초로 배치될 경우 통학거리가 직선거리 2km이상(도보 40분이상) 소요돼 학생들의 통학불편이 예상돼 왔다. 또 인근에 현대자동차, 효문공단 등 대규모 공단이 위치해 대형 화물트럭의 통행이 많아 안전한 통학에 위협받는 상황이 예상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중투위 통과로 율동공공주택지구 증가 학생뿐만 아니라 인근 공동주택(효문코오롱하늘채)의 원거리 통학 안전 문제를 해결하고, 양정초 과밀학급을 예방하는 등 원활한 학생배치가 가능하게 됐다.

울산효문초는 율동공공주택지구 북구 효문동 산30 일원에 병설유치원을 포함한 총 36학급으로 신설 예정이며, 이번 중투 통과로 신설 비용 중 상당 부분을 교육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율동지구 내 초등학교 신설을 차질 없이 진행해 학생들의 교육여건을 개선하고, 학생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