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제언론인협회 "공수처 통화 내역 조회 해명 요구"

등록 2022.01.27 15:23:40수정 2022.01.27 17:2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정병혁 기자 = 공수처 출범 1주년인 21일 경기도 정부과천청사에서 한 관계자가 공수처 현판 앞을 지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2.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우 기자 = 국제언론인협회(IPI)는 한국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가 기자 120여명의 통화 내역을 조회한 데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국제언론인협회는 25일(현지시간) "언론 자유를 침해하고 취재원의 익명성을 위협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협회는 민주주의적 규범에 위배되는 무분별한 언론인 통화 내역 수집을 중단하고 언론인과 그 가족을 표적으로 삼은 데 대한 공수처의 해명과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스콧 그리핀 부국장은 "한국에서 공수처가 120명 넘는 기자의 통화 내역에 접근했다는 것은 매우 놀라운 일"이라며 "이러한 행동은 내부고발자 등 취재원의 신원을 보호하고 국가 감시로부터 자유롭게 일할 수 있는 언론인의 권리를 명백히 훼손하는 것이다. 이는 특히 탐사 저널리즘에 해롭다"고 밝혔다.

이어 "협회는 공수처가 민주주의적 규범에 위배되는 무분별한 언론인 통화 내역 수집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제언론인협회는 전 세계 120개 국가의 언론인과 미디어 경영인, 편집자로 구성된 단체로 1950년 결성 이후 언론자유 수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2ro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