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동걸 "대우조선, 추가 자금지원 불가...…주인찾기 반드시 계속돼야"

등록 2022.01.27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27일 현대중공업과의 '빅딜'이 무산된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산은의 추가 자금지원은 없으며, 새로운 '주인찾기'는 반드시 다시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진행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기업결합을 불허, 인수합병(M&A)이 무산된 데 따른 대응방안을 묻는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국내 조선산업의 발전을 위해 '주인 찾아주기'는 반드시 다시 추진돼야 한다"며 "현대중공업과의 기업결합을 추진하면서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무실사, 경영컨설팅 등 사전준비 작업도 병행해 왔다. 그래서 정상화 가능성 확인없이, 조선업 발전을 이루기 위해 필요하다는 확신 없이, 산은의 추가 금융지원은 불가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상화 가능성이 없고 조선업에 도움이 안되는 상황에서 무분별한 지원은 부실을 이연·확대시키고, 시장에서 퇴출돼야 할 한계기업들의 국책은행 지원으로 연명하려는 시도는 계속해서 이어질 것"이라며 "이는 중장기적 국가 경쟁력을 갉아먹고, 산은의 금융지원으로 계속 살아남을 수 있단 그릇된 인식이 퍼지면 앞으로 경쟁당국은 산은의 기업결한 건 등 모든 계획에 대해 자국 산업 이익을 최우선해 막을 방법만 고민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대우조선 민영화는 당위성이 있다"며 "단 대우조선 민영화는 산은과 대우조선의 의지만으론 안되고 시장서 살 사람이 있는지 시장 상황, 인수인 의지, 정부 및 이해관계자 협조 등 제반 여건이 갖춰져야 해서 차분히 검토하고 추후 설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또 "우선적으로 채권단 추가 지원없이 대우조선을 생존할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채권단 의존도를 낮추고, 매각 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체질개선 경쟁력 제고 위한 컨설팅을 계속하고, 정부 및 이해관계자와 협의를 거쳐 중장기 관리 방안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