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서열병합발전소 증설 취소하라" 대구경실련, 국민권익위에 신청

등록 2022.01.27 16:35: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달서구 주민에게 일방적인 피해와 희생 강요" 배경 지목

associate_pic

성서산업단지 중 일부 모습. 본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뉴시스DB.

[대구=뉴시스]이지연 기자 = 대구 시민단체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성서열병합발전소 증설 사업 취소 처분을 신청했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권익위원회에 대구시민 150명이 연서한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성서열병합발전소 증설 사업 취소 처분을 요청하는 고충민원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성서열병합발전소 증설 사업을 취소하고 현재 규모를 유지하는 수준에서 중유인 연료를 LNG로 교체하도록 처분해 줄 것"도 함께 요청했다.

경실련은 "인근 지역에 대규모 신규 에너지 수요가 발생한 데에 따른 사업도 아니고, 기존 석탄발전소를 LNG로 개체하는 사업도 아니다. 지역 주민에게 일방적인 피해와 희생을 강요하는 사업"이라고 신청 배경을 설명했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주장하는 분산형 전원과 열병합발전의 장점을 부정하지 않는다"면서도 "달서구 용산동, 이곡동 등의 지역 약 8㎞ 구간에 고압 가스배관을 설치해야 하는데 지역 5개동, 12만 명 주민이 고압배관 위험에 그대로 노출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달서구는 5개 산업단지, 3기의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등 다량의 대기오염 물질 배출 시설이 밀집된 지역이다. 성서산단 내 폐목재를 연료로 하는 BIO-SRF발전소 건립 허가를 했던 대구시가 이를 취소한 것도 이 지역 대기오염 우려 때문이었다. 비록 중유인 연료를 LNG로 개체한다고 해도 열병합발전소 규모를 6배 이상 증설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