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설 여론조사]광주 군공항 이전 지연 '정치권 책임 크다'

등록 2022.01.27 18:10:00수정 2022.01.27 19:3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회의원·광역의원 등 정치권 책임 26.4%
광주시·전남도 22.8%, 중앙정부 부처 21.8%
시·도 간 갈등 과정서 정치권 역할 부재론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2022년 설특집 뉴시스 광주전남본부·무등일보·전남일보·광주CBS 공동 광주·전남 정치 및 현안 여론조사. (그래픽=김은지). 2021.0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광주·전남 지역민들은 광주 민간공항·군공항 이전 사업이 지연된 것은 정부부처와 지자체보다 지역 정치권의 책임이 크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 군공항 이전은 역대 정부의 공약사업임에도 광주와 전남지역 정치권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27일 뉴시스 광주전남본부와 무등일보, 전남일보, 광주CBS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4~25일 이틀 간 광주·전남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녀 1605명을 대상으로 광주 민간공항·군공항 이전 지연에 대한 여론조사를 한 결과 26.4%가 광주·전남 국회의원, 광역의원 등 지역 정치권에 책임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광주시와 전남도 등 지방자치단체가 22.8%, 국방부와 국토교통부 등 중앙정부 부처가 21.8%로 조사됐다. 기타는 1.4%, 모름/응답거절은 27.6%다.

지역별로 광주시민은 지역 정치권 26.5%, 지방자치단체 26.3%, 중앙정부 부처 26.0% 순으로 응답했다. 전남도민은 지역 정치권 26.3%, 지방자치단체 20.2%, 중앙정부 부처 18.5%로 답변했다.

지역 정치권 책임이 크다고 판단하는 직업은 학생이 32.1%로 가장 높았고, 이어 사무/관리 29.1%, 자영업 29.0%, 농임어업 28.4% 순이다.

지방자치단체의 책임을 묻는 직업군은 사무/관리가 26.6%로 가장 높았고, 중앙정부 부처는 자영업이 25.3%로 가장 높았다.

광주·전남 주민들이 지역 정치권의 책임을 상대적으로 크게 본 것은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이 지연되는 과정에서 정치권의 역할이 부족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분석된다.

광주시와 전남도가 광주 군공항 이전으로 갈등을 빚을 때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의 중재나 대안 제시가 소홀했다는 판단이 작용한 때문이다.

특히 역대 대통령선거 때마다 광주 군공항 이전이 단골 공약으로 제시됐음에도 중앙정부보다 지방자치단체에 맡겨 추진하도록 한 점도 정치권의 진정성이 부족했다는 반증이다.

올해 제20대 대선에서도 여야 후보 모두 광주 군공항 이전을 공약사업으로 제시하고 있어 지역 정치권의 역할이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여론조사는 광주·전남 9634명의 주민과 전화연결을 해 이 중 1605명이 설문을 완료, 응답률 16.7%를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4%포인트다.

표본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유선 RDD(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 걸기) 표본 프레임에서 2021년 12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기준으로 성, 연령, 지역별 인구비례(셀가중)를 할당해 무작위 추출했다.

조사방법은 유·무선 전화인터뷰 조사로 무선 89.5%, 유선 10.5%를 합산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