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北 피격 공무원' 아들 호소에 "진실 밝히겠다" 다짐

등록 2022.01.27 20:53:03수정 2022.01.27 21:18: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 발표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7일 서해상에서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아들이 진실을 밝혀달라는 호소 편지를 보낸 것과 관련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자료를 모두 공개하고, 북한에 의해 죽임을 당한 고인의 명예를 되찾아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해수부 공무원 아들이 보낸 편지를 공유한 뒤 "저 윤석열은 약속드린다. 우리 국민의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반드시 밝히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편지 한 통을 받았다. 북한군의 총격에 숨진 고인의 아드님이 보낸 공개 편지였다"며 "편지를 읽고 너무나 가슴이 아팠고 부끄러웠다"고 했다.

이어 "갓 스무 살이 된 아들이 아버지의 명예를 되찾기 위해 1년 4개월간 청와대, 국방부, 해경 등을 상대로 정보공개청구를 하고, 1인 시위를 하며, 우리나라와 미국 대통령에게 편지까지 보냈다. 하지만 남은 가족은 남편, 아버지의 시신조차 확인하지 못한 채 ‘월북자’의 가족이 되어버렸다"고 짚었다.

윤 후보는 "국가는 우리 국민을 지키지도 못했고, 정부는 억울한 유족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기는커녕 고인을 매도하고 명예를 더럽혔다"며 "제대로 된 나라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날의 진실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회복하고 어머니, 동생과 함께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는 청년의 절규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며 "지금까지 이를 무시하고 매도한 정부는 진심으로 사죄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해수부 공무원 유족은 문재인 정부에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정보공개청구소송에서 패소하자 항소했다. 해수부 공무원 아들은 지난 18일 청와대 앞에서 어머니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보냈던 위로의 편지를 반환하려다가 경찰 제지로 무산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