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IG넥스원, 연세대와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 개소

등록 2022.01.28 08:47:55수정 2022.01.28 09: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차세대 국방기술 R&D 역량 확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6일 연세대학교에서 LIG넥스원 국찬호 연구개발본부장(좌측)과 연세대학교 박노철 교수(공동연구소 책임자)가 ‘LIG넥스원 협의체-연세대학교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의 개소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IG넥스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LIG넥스원과 연세대학교가 차세대 국방 R&D 역량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를 본격화한다.

LIG넥스원은 지난 26일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LIG넥스원 협의체-연세대학교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의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는 미래 국방기술의 핵심 분야로 높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는 레이저 구동장치, 신소재 등의 기반기술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한다. 또 ▲정보 및 자료의 교환 △회의체 운영, 학술대회 및 세미나 ▲교육체계 구축, 인적 교류 등 긴밀한 협력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에는 중소기업과의 상생 차원에서 LIG넥스원과 함께 협력회사인 케이에스시스템, 에이엠티, 대영엠텍, 알에프시스템즈도 참여한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무기체계의 첨단화·고도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 같은 트렌드를 선도할 기반기술의 확보는 국방R&D 분야의 중요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 AESA 레이다의 핵심 구성품인 TRM 방열신소재 등의 개발이 진행되면 첨단 무기체계의 성능을 한 차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방위산업 전반의 기술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LIG넥스원은 우주항공, 유도무기, 감시정찰, 통신, 항공전자·전자전 등 방위사업 전 분야에서 쌓아온 개발경험과 연세대학교의 R&D·학술 인프라를 최대한 접목해 대한민국의 차세대 국방역량 향상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또 기계융복합 분야의 전문인력 육성 및 협력회사와의 상생에도 힘쓸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 참여한 LIG넥스원 국찬호 연구개발본부장은 "'기계융복합 공동연구소'가 차세대 국방R&D 역량 확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 한편 스텔스, 신소재 등의 미래기술 확보를 통해 군 전력체계의 첨단화·효율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