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양자토론' 고수 尹에 "심판 없는 게임 하잔 뜻…오만한 발상"

등록 2022.01.28 09:20:46수정 2022.01.28 11:30: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방송이 심판 역인데…법원 판결 존중해야"
"이재명, 김종인 관계 안 나빠…만날 수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은 28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이 이재명 후보와의 설 연휴인 31일 선(先) 양자토론을 고수하는 데 대해 "오만한 생각"이라고 꼬집었다.

강 본부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센 후보 둘이 하면 토론은 성사가 되고 방송은 알아서 취재하겠지' 하는 소위 심판 없이 게임을 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법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여 방송사 주관 양자 TV토론을 불허한 점을 상기시킨 것이다.

그는 "사실은 방송기관이나 이런 주관사가 있는 것은 그런 심판의 역할을 해주는 기능들이 있는 거 아니냐"며 "(그런데) '룰은 어떻게? 너와 내가 합의하면 된다'는 식의 얘기인데, 매우 부적절하고 오만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원 판결을 존중하는 입장을 가지는 것이 맞는 것"이라며 "어쨌든 4자 토론이 성사되어야 한다는 게 1번이라 생각하고 그런 다음에 뭐 그러면 우리는 양자는 안 할 거냐, 아니, 양자도 하자는 것"이라고 했다.

또 "토론은 민주주의 시스템 핵심입니다. 그럼 우리가 민주주의를 잘 이끌어나간다면 토론을 열심히 하고 자주 하는 것"이라며 "그 반대는 권위주의다. 토론 필요 없이 그냥 '내가 하라면 하는 거지'니까, 윤 후보가 민주주의를 어떻게 이해하는지에 대한 게 한 축에 눈에 드러나는 지점"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법원 판단까지 있었는데 자꾸 무리한 얘기하지 말고 모든 정당들이 요청하는 대로 또 방송사가 요청한 대로 하는 것이 순리"라며 선(先) 4자토론, 후(後) 양자토론 수용을 압박했다.

대선 판세에 대해선 "판세는 좀 요동치고 있는데 (이재명-윤석열이) 붙어있다"면서 "구도는 불리하지만 인물은 또 우리가 유리하다"고 관측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이재명 후보와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데 대해선 "실제로 관계가 나쁜 분들이 아니다"라며 "지혜를 주신다면 우리도 못 만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