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페퍼저축은행, 홈경기 수익금 광주아파트 사고 가족에 기부

등록 2022.01.28 10:23:06수정 2022.01.28 12:3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번의 잔여 홈 경기 수익금 전달 예정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권창회 기자 = 18일 오후 광주 서구 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페퍼저축은행과 IBK기업은행의 경기,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세트스코어 3 대 0으로 승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1.18.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페퍼저축은행이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피해 가족에게 잔여 홈경기 수익금 전액을 기부한다고 28일 밝혔다.

여자부 7번째 구단으로 창단, 이번 시즌 첫 발을 내디딘 페퍼저축은행의 광주광역시에 연고를 두고 있다.

페퍼저축은행은 "광주에 연고를 둔 프로스포츠 구단으로서 피해 가족들을 위로하고, 광주 시민들에게 긍정의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라는 취지"라고 기부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기부를 통해 페퍼저축은행은 총 6번의 잔여 홈 경기 수익금을 전달하게 된다. 기부금은 마지막 홈 경기가 펼쳐지는 3월12일 전달될 예정이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구단주는 "광주광역시는 페퍼저축은행의 보금자리로, 어떠한 방식으로든 피해가족들을 위로하고 도움을 전하고 싶었다"며 "경기 입장 수익금 전액이 피해 가족들에게 전될되는 만큼, 지역 시민 및 배구 팬들이 많은 관심을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은 승패에 관계 없이 매 경기 최선을 다하며, 광주 시민들에게 기쁨을 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보탰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