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교 30주년 기념'…文, 중앙亞 3개국 정상과 서신 교환

등록 2022.01.28 10:30:40수정 2022.01.28 12:4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카자흐·우즈벡·키르기스스탄 3국 대통령과 서신 교환
文, 카자흐스탄 대통령에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사의
靑 "신북방 정책 핵심국과 협력 확대 의지 재확인 계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카자흐스탄 국빈만찬에서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건배를 하고 있다. 2021.08.17.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수교 30주년을 맞이한 중앙아시아 3개국 정상과 서신 교환을 통해 지속적인 관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 대통령과 수교 30주년 기념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1992년 1월28일 수교를 맺은 한국과 카자흐스탄은 이날 수교 30주년을 맞았다. 오는 29일 한· 우즈베키스탄, 31일 키르기스스탄과 각각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3개국 정상과 서한을 통해 수교 이래 정치, 경제, 문화, 인적 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발전해 온 데 대해 만족을 표하고, 지속적인 관계 발전을 희망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에게 지난해 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에 감사의 뜻을 거듭 표명했다.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에게는 올해 한·우즈베키스탄 '상호 교류의 해' 지정을 계기로 두 나라 국민 간 이해와 우의가 깊어지길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사디르 자파로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에게 폭 넓은 분야에서 양국간 실질 협력 확대를 기대했다.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서한에서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확대를 통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지속적 협력을 기대했다.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으로 양국 간 무역·경제·투자·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가 발전해 온 것을 평가했다.

자파로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은 키르기스스탄의 공공 행정 개혁 및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한국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박 대변인은 "정상 간 축하 서한 교환은 우리 신북방 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3국 정상들과 비약적인 관계 발전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 확대 의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