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외국인 '코스피 투매'…이유는

등록 2022.01.28 10:44:0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연준 긴축 모드에 코스피 자금 이탈 우려
추가 하락 가능성에 실적 우려 종목 매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3.38포인트(0.13%) 오른 2617.87에 거래를 시작한 28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지수가 장중 2600선 아래로 내린 것은 지난 2020년 11월30일(2591.34) 이후 1년2개월 만에 처음이다. 2022.01.28.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외국인의 코스피 매도세가 지속되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외국인들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돌입에 따라 국내 증시 하락 가능성이 커지고 있어 추가 리스크에 대비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 오전 10시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3519억원을 매도하고 있다.

외국인의 매도세는 최근 격화하고 있다. 지난 20일부터 7거래일 연속 매도로, 3조750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연방준비제도가 긴축 모드에 돌입해 코스피에서 외국인 자금 이탈이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주요국들이 올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돼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는 것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코스피 추가 하락에 대한 우려로 코스피 종목들을 팔아치우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외국인은 이달 들어 LG에너지솔루션과 함께 네이버, 카카오 등의 성장주를 중심으로 대거 팔아치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진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순매도는 최근 1개월 동안 올해 이익 전망치가 하향조정된 종목들에 집중됐다"며 "외국인 순매수 강도 최하위 20개 종목은 평균적으로 1개월 전 대비 3.3% 이익 전망치 하향 조정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이어 "외국인들은 글로벌 매크로 환경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펀더멘탈 요인으로 인한 추가 하락 리스크를 경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LG에너지솔루션 상장도 영향을 주고 있다. 지난 27일의 경우 외국인은 1조7142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 매도 규모 중 1조5000억원가량이 LG에너지솔루션에 해당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7일 상장 이후 SK하이닉스 시가총액을 넘기며 시총 2위에 직행했다. 전날 외국인들은 LG에너지솔루션 주식을 438만2610주를 매도하고 150만9352주를 매수했다. 이에 따른 순매도 수량은 287만3258주다. 거래대금으로는 총 1조4967억원을 순매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