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부 "전기안전公 대행업무, 2026년까지 민간에 이양"

등록 2022.01.28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행업무 축소 기간 3년 단축 추진
824억원 수준 사업량 민간에 이전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2019.09.03.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 고은결 기자 =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수행 중인 '전기안전관리대행 업무'가 2026년 3월까지 민간에 이양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전기안전공사 대행업무의 민간 이양 기간을 당초 계획보다 단축하는 것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시행된 전기안전관리법은 공사의 안전관리대행 사업을 2029년 3월까지 총 8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축소하도록 규정했다.

그러나 산업부는 전기안전공사의 공공성 강화, 민간시장 확대를 위해 민간으로 업무를 넘기는 시점을 3년 앞당기기로 했다.

공사는 지난 1974년부터 자가용전기설비의 사용전·정기검사 등 공적업무 수행과 함께 대행 업무에 517명을 투입해왔다.

이에 민간에서는 공사를 공공기관이 아닌 경쟁사로 인식하며 공사의 공공성이 약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산업부에 따르면 공사의 대행업무를 민간에 조기 이양해 약 824억원 수준의 대행업무 사업량이 민간에 이전된다. 이에 따라 민간의 신규 일자리 창출, 사업 활성화가 기대된다.

다만 수익성이 낮아 민간업체들이 기피하는 도서·산간 지역 등은 전기 안전 관리의 공백이 생기지 않게 현행을 유지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