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재원, 대구 중남구 무공천에 "무소속으로 당선돼 돌아오라는 명령"

등록 2022.01.28 14:34:43수정 2022.01.28 15:4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당 결정은 지극히 정당…충실히 따를 것"
"당 도움없이 무소속으로 돌아오란 명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공동취재사진) 2021.1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8일 당의 대구 중·남구 재보궐선거 무공천 결정에 대해 "아마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당선돼오라는 당의 지시로 판단한다"고 무소속 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나와 "당에서 대장동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 과정에서 곽상도 전 의원이 아직도 수사받고 있는 상황에서 당의 고민이 컸다고 생각한다. 당의 결정은 지극히 정당하고, 저도 당의 지시에 충실히 따를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무소속 출마는) 당의 조력을 받지 못한다는 점에서는 분명히 어려운 점이 있지만, 지역 주민들과 충분히 소통해서 왜 이 지역 국회의원이 돼야 하는지를 잘 설명하고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기 때문에 좋은 면이 많다"며 "당에 부담을 주지 않는 것도 좋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도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며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적었다.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서 3선을 지냈던 김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국민의힘의 '텃밭'으로 분류되는 대구 중남구에는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임병헌 전 남구청장 등 다수 인사들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