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봉구 "창동민자역사 12년 만에 공사 재개"

등록 2022.01.28 14:34:07수정 2022.01.28 15:44: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해 4월 공사 재개…2025년 5월 준공 목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도봉구 창동민자역사. 2022.01.28. (사진 = 도봉구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 도봉구는 지난 11년간 공사가 중단된 채로 남아있던 창동민자역사가 2025년 5월 준공을 목표로 올해 4월 공사를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지하 2층~지상 10층 연면적 8만7047㎡의 규모의 창동민자역사는 판매·운수시설 등의 용도로 2004년 건축허가를 받아 착공했으나 2010년 11월 공사가 중단되면서 1000여명에 이르는 피해자들이 생기는 등 우여곡절을 겪어왔다.

하지만 지난해 서울회생법원으로부터 극적으로 기업회생인가를 받아 건축허가(설계변경)를 얻고, 임대분양을 한 결과 현재는 85% 이상 분양률을 기록하는 등 사업이 순항 중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어려운 절차와 고비를 넘겨온 만큼 이번 도봉구민의 숙원사업인 창동민자역사가 성공적으로 공사가 마무리되어, 창동 신경제중심지 조성과 더불어 창동 일대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