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日 징용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역사침략 묵과않겠다"

등록 2022.01.28 19:51: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日, 28일 사도광산 유네스코 추천 결정
이재명 "참혹한 제국주의 침탈 결과물"
"사죄않는 日, 역사 부정·피해자 모욕"
"국제사회 협력해 등재 막는 노력해야"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김포 해병대 항공대를 방문해 장병들과 대화하고 있다. 2022.0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는 28일 일본 정부가 조선인이 다수 징용됐던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한 데 대해 "이재명 정부는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일본의 역사 침략은 결코 묵과하지 않겠다"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사도 광산은 일제 강제동원의 생생한 현장이며 참혹한 제국주의 침탈의 결과물이다. 그럼에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은 인권 유린의 추악한 민낯을 감추기 위한 꼼수"라고 일본 정부를 질타하며 이같이 적었다.

이 후보는 이어 "군함도에 이은 또 하나의 역사 만행"이라고 일본 정부를 재차 비판하며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고 사죄조차 하지 않는 일본이 강제징용 현장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려는 것은 심각한 역사부정이며 피해자에 대한 씻을 수 없는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제 피해 국가,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일본의 사도 광산 세계유산 등재를 막기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사도 광산을 2023년 등록을 목표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추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사도 광산은 태평양전쟁 시기 구리, 철 등 전쟁물자를 캐는 데 활용됐던 금광으로 조선인 1000여명이 강제노역을 했던 곳이다.

이에 외교부는 이날 오후 대변인 성명을 통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이러한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