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올해 11월 멕시코 개최…中에서 변경

등록 2022.01.29 00:37:43수정 2022.01.29 14:38: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중국 우시에서 멕시코 칸쿤으로 개최지 변경
내년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 개최지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사라예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사진 =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올해 4월 중국 우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2년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인해 장소를 옮겨 멕시코 칸쿤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세계태권도연맹(WT)은 28일 화상으로 임시 집행위원회를 열고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개최지를 중국 우시에서 멕시코 칸쿤으로 변경했다.

WT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지난해 10월 우시에서 개최하려던 2021 세계선수권대회가 한 차례 연기, 올해 4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급속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참가 선수 및 임원들의 안전을 위해 취소하고 다시 개최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제르바이잔, 레바논, 멕시코 중 멕시코가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대회는 11월에 열릴 예정이다. 멕시코는 2013년 푸에블라에서 한 차례 세계선수권대회를 연 적이 있어 9년 만에 다시 개최하게 됐다.

그동안 멕시코는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시리즈,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월드태권도 팀선수권대회 등 여러 국제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내년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 개최지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사라예보로 정해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세계태권도연맹 화상 집행위원회 (사진 =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에서 열리는 첫 번째 주요 대회로 태권도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2023년 세계선수권대회 개최지는 오는 8월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리는 집행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한편, 집행위원회는 유소년 선수 보호를 위해 몸무게만으로 구분하던 체급을 신장과 몸무게 비율을 합산한 체질량지수(BMI)에 의해 나누기로 했다.

이 규정이 8월 WT 총회에서 통과될 경우, 이르면 내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세계유소년선수권대회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