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가수와 마약 투약했다' 여성 신고 접수…경찰, 조사 중

등록 2022.01.29 11:49:15수정 2022.01.29 12:17: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마 추정 마약 투약했다고 경찰 진술
마약 간이검사에서는 '음성' 판정 나와
상대 남성,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서울 마포구에서 한 여성이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와 마약을 투약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입건 전 조사 중이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 오전 2시10분께 마포구 한 편의점 앞에서 행인이 "어떤 여자가 뛰어와 자신을 살려달라고 한다"는 신고를 접수 받았다.

이 여성은 근처 호텔에서 남성과 대마로 추정되는 '갈색 가루'를 흡입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대 남성은 이를 부인하면서 여성이 술이 취해 그런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경찰은 신고 직후 여성을 상대로 마약 간이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하지만 보다 정확한 결과를 위해 모발 등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단계다"라고 밝혔다. 한편, 남성은 케이블 방송의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는 힙합 가수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