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생계 지원·교통 복지·재취업' 광주보훈청 새해 시책 추진

등록 2022.01.29 12:54:40수정 2022.01.29 15:3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지방보훈청.(사진 = 뉴시스DB) 2020.12.02.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광주보훈청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실현하기 위해 2022년 올해 새로운 보훈 시책을 펼친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국가를 위한 헌신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보상금·수당을 5%로 인상한다. 보상금 지급 대상인 유자녀 지급 연령은 만 18세에서 만 24세로 상향 조정해 경제적 자립을 돕는다.

또 다음 달부터는 80세 이상 참전 유공자, 고엽제 후유 의증환자(등급 판정자) 본인, 특수임무유공자, 5·18민주유공자 본인 또는 선순위 유족 중 중위 소득 50% 이하인 경우에 생계 지원금 월 10만 원을 지급한다.

보훈 의료와 복지 지원 강화를 위해 상이 국가유공자 등에게는 전기·수소 차량을 신규 구입·등록할 경우 구매 보조금 100만원과 충전비를 지원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교통 복지카드로 전국 시내버스·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또 10월부터는 75세 이상 참전유공자 등이 위탁 병원을 이용할 경우 약제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국가유공자 예우와 보훈 문화 확산을 위해 전·공상 군경, 무공·보국수훈자 유족에게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을 이어간다.

제대 군인을 위해서는 전직 지원금을 인상해 중기 복무 제대 군인 50만 원, 장기 복무 제대 군인 70만 원을 지원한다. 10년 이상 장기 복무 제대 군인 보훈 특별 고용은 3차례까지 지원이 확대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