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동부구치소 코로나 집단감염…수용자 43명 확진

등록 2022.01.29 13:12:07수정 2022.01.29 14:03: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직원 중 확진자는 아직 없어
31일 직원·수용자 2차 검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지난달 9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현수막 뒤로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가 보이고 있다. 2021.12.0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코로나 집단감염이 발생해 법무부가 직원과 수용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

29일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서울동부구치소 수용자 43명이 코로나에 확진됐다. 이 기간 직원 중 코로나 확진자는 없었다.

법무부는 확진된 수용자는 즉시 코호트 격리 수용하고,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수용동에 분산해 1인 1실 격리 수용했다고 밝혔다. 밀접 접촉자에 대해서는 오늘부터 추적검사가 시행된다.

아울러 법무부는 오는 31일 직원 및 수용자에 대한 2차 전수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집단감염은 최근 오미크론 확산 추세를 감안해 실시한 검사에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지난 25일 신입수용자에 대한 PCR 검사를 실시해 2명 확진 사실을 파악했고, 이튿날 수용자 1명이 추가 확진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구치소 내 직원과 수용자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이날 36명의 추가 확진자를 확인했다.

법무부는 서울동부구치소에 현장대책반을 설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