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李·尹 양자토론, 방식 놓고 이견…與 "주제 필요" vs 野 "자유 토론"(종합)

등록 2022.01.29 17:51:13수정 2022.01.29 18:03: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野성일종 "주제 쪼개기…대장동·성남FC 의혹 피하기 꼼수"
與박주민 "도덕성 검증에 대장동 포함…與, 토론 무산 시도"
'31일 오후 6~9시'는 확정…與野, 30일 오전 11시 협상 재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 성일종 단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선 후보 TV토론 협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전주혜 의원, 성일종 단장, 황상무 특보. (공동취재사진) 2022.0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양소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29일 이재명 대선 후보와 윤석열 후보 간 양자 토론을 놓고 두 시간여 동안 협상을 이어갔지만 토론 방식을 놓고 평행선을 이어갔다. 양측 협상단은 30일 오전 11시 추가 협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 단장과 성일종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박 의원의 의원실에서 만났다.

2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양측은 31일 오후 6시에서 오후 9시 사이 양자토론을 하는 데에 뜻을 같이 했다. 또 국민의당과 정의당 후보가 참석하는 4자토론의 경우 30일부터 실무협상을 시작하겠다고 했다. 사회자 선정 건에도 의견을 일치했다.

문제가 된 건 양자토론의 '주제' 선정 여부다.

민주당은 ▲민생경제 ▲외교안보 ▲도덕성 검증을 놓고 시간을 정해 토론할 것을 제안한 반면 국민의힘은 자유 토론을 주장했다.

국민의힘 측 협상단장인 성 의원은 협상을 마친 뒤 4시30분께 취재진과 만나 "민주당은 토론을 여러 주제로 쪼개서 부분별로 다루자는 입장이고, 저희 당은 후보들이 자유토론을 통해 마음껏 묻고 정책에 대해 상호의견이 개진가능한 것으로 제한 없이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협상단의 황상무 특보는 "민주당은 이를테면 경제를 섹터별로 나누자는 거다. 물가, 부동산, 일자리 등으로 나누자는 건데 그럼 한 주제에 아무리 길어도 10분이 안 된다"고 했다.

또 이같은 방법으로는 이 후보를 둘러싼 핵심 의혹인 대장동 개발, 성남FC 뇌물 등의 사안에 대해 다루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자유토론, 그게 양자토론을 통해 국민의 알권리를 가장 충족시킨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일 한 차레 더 만남을 가질 예정이지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 31일 양자토론은 어려울 수도 있을 것 같다"고 강수를 뒀다.

전 대변인은 "어제 오늘 (협상을 통해) 저희가 느낀 것은 민주당의 진정성 부족"이라며 "대장동 개발, 성남FC 등 (의혹을) 분산시키려 주제를 세분화하자는 주장에는 의도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associate_pic



한편 민주당 측 협상 대표인 박 의원은 국민의힘의 주장이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박 의원은 이미 양당은 명문으로 양자 토론에 대해 합의를 했으며 여기에는 양자 토론에서 '국정전반'을 다룬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이 제안한 토론 주제는) 민생 경제, 외교 안보, 도덕성 검증"이라며 "도덕성 검증에는 당연히 대장동 의혹과 상대 후보의 검증도 포함됐다"고 했다.

그는 "(토론에서는) 국정 전반을 다뤄야 하는데 주제 없이 진행하면 각자 가지가 좋아하는 분야나 상대방이 약한 분야만 하기 때문에 국정 전반을 다루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1차 토론에서는 국민이 관심 있는 분야를 다루자로 한 것이고, 이걸로 부족하면 다음에 조건 없이 2차 토론을 하자고 제안한 것이다"고 했다.

적어도 두 후보의 1차 토론은 국정 전반을 훑을 수 있도록 주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그는 '국민의힘은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31일 양자토론 무산 가능성도 거론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자꾸 그렇게 무산시키려고 한다"며 "그래서 내일 오전 한 번 더 이야기하자고 제가 간곡히 이야기해 내일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내일 한 번 더 봐야겠지만 저희는 (토론) 주제를 두는 게 국민 요구에 더 부합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