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安 '대선 완주 의지' 거론에 국민의당 "가벼운 입 닫아라"

등록 2022.01.29 18:43: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고집행을 대선 완주 가능성에 연결하는 궤변"
"온라인 광고 계약했다…安 대선 완주할 것" 강조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5일째인 25일 오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붕괴피해자가족협의회를 만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2022.01.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국민의당 선거비용을 거론하며 안철수 후보의 '대선 완주 의지'를 거론한 데에 국민의당 측은 "당대표의 그 가벼운 입은 좀 닫아주시길 바란다"고 대응했다.

신나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부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단일화 생각도 않는다던 약방의 감초 이준석 대표가 이제 타당 살림살이까지 관여하기 시작했다"며 "이준석 대표는 본인의 호주머니 쌈짓돈이라도 국민의당 선거비용에 보태줄 것이 아니면 타당 광고집행을 대선 완주 가능성에 연결시키는 궤변은 그만두기 바란다"고 했다.

신 부대변인은 "안철수 후보의 대선완주가 얼마나 초조하고 무섭길래 이런 말도 안되는 헛소리를 입에 담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그는 이어 "안철수 후보는 대선 완주와 필승을 위해 필요한 모든 준비를 일정에 따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신 부대변인은 "본인 지분1도 없는 타당 선거비용 걱정할 시간에 토론이 무서워 피해다니는 국민의힘 후보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당대표의 그 가벼운 입은 좀 닫아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도 "안철수의 마지노선은 3월 9일"이라며 "단일화 없다"고 논평을 통해 밝혔다.

홍 대변인은 "온라인 광고 계약도 했다"며 "안 후보는 대선 완주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안 후보와 단일화는 없다며 설 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번 주 각 당이 온라인 광고 계약을 한다. 계약 규모는 당에 따라 다르지만 최대가 60억원이다"며 "이를 계약한 당은 완주 의지가 있고, 안 한 당은 완주의 의지가 낮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지금 상황에서 지난 선거처럼 400억원대 지출을 하는 건 상당한 모험"이라며 "어떤 선택을 했는지 모르지만, 그들의 판단에 따라 자금을 집행했을 것이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