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금 필요 없어요"…당근마켓, 당근페이 전국 확대

등록 2022.02.14 12:00:00수정 2022.02.14 12:0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고거래 시 송금 수수료 무료… 개인정보 노출 無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앞으로는 당근마켓에서 중고거래를 할 때 현금을 준비하거나 길거리에서 계좌번호나 예금주 등 개인 정보를 주고받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국내 대표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마켓이 지역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인 '당근페이'를 전국 서비스로 확대 오픈한다고 14일 밝혔다. 당근페이는 당근마켓의 자회사인 당근페이가 개발한 간편송금·결제 서비스다.

당근페이는 지난해 11월 제주 지역에서 첫 도입했으며 3개월간 제주도 전체 중고 거래 중 10% 이상 당근페이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근페이 재사용 비용도 30%에 달했다.

중고거래 시 당근페이를 이용하면 별도의 은행, 송금앱을 사용할 필요 없이 당근 채팅 한 곳에서 실시간 송금이 가능하다. 판매자도 채팅 화면에서 즉시 송금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당근페이 중고거래 송금 수수료는 100% 무료다.

송금 기능은 당근채팅 화면 하단의 더보기 영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당근마켓 채팅방에 마련된 송금 기능을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어 가짜 결제 페이지를 가장한 외부링크로 이용자를 유인하는 어뷰징과 사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당근마켓 '내 근처' 탭에서 만날 수 있는 지역 상점과 생활 밀착형 서비스 이용시 당근페이를 통해 결제할 수도 있다. 전국서비스 오픈 시점에는 청소연구소, 펫트너 등 생활밀착형 제휴 서비스와 일부 커머스 서비스 영역에서 결제가 가능하다.

당근마켓은 당근페이 확대로 강화된 개인정보 보호와 이용자 보호 강화, 수수료 부담 없이 한 곳에서 즉시 송금과 확인 및 수령이 가능한 편의성까지 더해져 건강하고 편리한 직거래 문화가 정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근페이는 당근마켓 '나의당근' 탭에서 이용자 아이디 하단에 생성된 '당근페이 지갑 영역'을 선택 후 가입하면 된다. 휴대폰 본인인증 후 결제 비밀번호 등록을 마치면 가입이 완료된다. 은행 계좌와 연동해 당근페이 지갑에 최대 50만원까지 충전 후 이용할 수 있다.

당근마켓 김재현 대표는 "당근페이는 하이퍼로컬 시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필수 금융 서비스로 이용자의 지역생활 편의를 높이고 이웃을 가깝게 연결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전국 각지에서 이용자들이 당근페이를 통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오픈 초기 안정적이고 고도화된 서비스 운영과 기틀 마련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