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엔지켐생명과학, 에빅스젠 안과 신약 기술수출 추진

등록 2022.02.21 11:2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략적 제휴 계약 체결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엔지켐생명과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엔지켐생명과학은 신약개발기업인 에빅스젠과 지난 18일 전략적 제휴 계약을 맺고 에빅스젠 신약 후보물질 ‘AVI-3207’(습성 황반변성치료제)과 ‘AVI-4015’(안구건조증 치료제)를 기술수출 추진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에빅스젠은 면역염증질환 특이적 저분자 신약 및 질환 표적 고효율 세포·조직 전달기술(Drug Delivery System)을 바탕으로 혁신신약을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벤처다.

에빅스젠에 따르면, 습성 황반변성치료제 후보물질 AVI-3207은 비교동물실험에서 글로벌 제약사 노바티스의 루센티스(Lucentis), 바이엘의 아일리아(Eylea) 대비 20배 이상 적은 투여량으로도 혈관 신생을 유의하게 억제했다.

에빅스젠 관계자는 “AVI-3207은 국내에서 개발한 습성 황반변성치료제로,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들에게서 직접 안정성 및 유효성이 확인된 신약”이라며 “기존의 치료제가 모두 유리체내 주사(Intravitreal Injection)인데, AVI-3207은 혁신적인 점안제로 환자의 눈에 주사바늘을 찌르지 않고 점안 투여로 망막 분포가 가능하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습성 황반변성치료제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100억 달러(약 10조원)로, 빅파마들로의 기술수출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 “안구건조증 치료제 AVI-4015는 신규 분자 표적 DDR1 조절을 통한 치료제로, 안구건조증 원인인 염증 감소와 더불어 술잔세포 보호 효과를 가진다”며 “글로벌 안구건조증 치료제 시장은 2024년 기준 6조5000억원 이상으로 예상되며, 전세계 인구의 8%, 50세 이상은 34%가 안구건조증 환자로 알려져 있다”고 했다.

한편 엔지켐생명과학은 최근 글로벌 기술수출 전문가 4명을 영입했다. BMS 부사장 출신의 카스텔라나 박사 (Dr. Castellana)와 미국 민간 의료기관 운영업체 HCA 최고의약책임자 출신 햄릭박사 (Dr. Hamrick), 미국 식품의약국(FDA) 출신 플레밍 박사(Dr. Fleming), 의학과 법률 분야 전문가 맥메나민 박사(Dr. McMenamin)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