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국방부, 올해 국방 디지털 대전환에 1003억원 투입

등록 2022.02.23 1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D(데이터)·N(네트워크)·A(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국방 전략'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부가 올해 국방 분야 디지털 대전환에 1003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는 23일 열린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27차 전체회의에서 'D·N·A 기반 스마트국방 전략'을 이같이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데이터(D)·네트워크(N)·인공지능(A) 등 국가 필수전략기술의 국방분야 확산을 통한 스마트 강군 건설 및 디지털 신시장 창출'이라는 비전에 따라 올해 1003억원을 투입하고 관련 예산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먼저 전략에는 D·N·A 신기술을 국방 분야에 선도 적용하고 전 군으로 확산하는 내용을 담았다. 디지털 신기술의 테스트베드로서 민간에서 개발한 기술을 군에서 실증하고, 적용 타당성이 입증된 과제는 즉시 적용하거나 일부 보완요소 추가 개발(1∼2년)과 확산을 병행할 예정이다.

스마트국방의 기반이 되는 국방 디지털 인프라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군 통신망과 통합 데이터센터의 고도화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국방분야에 5G를 도입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군용망과 상용 5G간 연동기술 및 보안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양부처는 또 국방 디지털 전환의 혁신주체인 군 장병의 D·N·A 역량을 강화한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군 AI·SW 전문인력 1000명과 ICT 예비산업인력 5만명 양성을 위해 장교(소위〜대령) 대상 ICT 소양교육을 의무화하고 일반병사·단기복무간부 등을 위한 AI·SW 온라인 교육플랫폼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 밖에 D·N·A 기술이 군 전력으로 신속하게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로 했다. 국방 ICT 연구개발(R&D) 사업 기획·관리 전문성을 강화하고, 실증을 거친 기술의 확산사업 착수까지 소요되는 기간을 기존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는 등 관련 규정을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임혜숙 과기장관은 "기술 패권경쟁 시대에 디지털 기술력은 국가 안보차원에서도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5G·AI 등 국가 필수전략 기술을 적극 육성하는 한편, 민간의 혁신기술이 국방 분야로 확산되어 관련 기업의 성장과 국방 디지털 대전환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국방부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 기반의 첨단 디지털 기술은 미래전을 주도할 게임 체인저"라며 "디지털 기술뿐만 아니라 디지털 인프라 및 AI·SW 전문인력 전반에 걸쳐 과기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스마트국방 혁신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