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긴, 100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완료…'유니콘' 대열 합류

등록 2022.02.28 10:58:24수정 2022.02.28 17:10: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컴투스 공동 창업자인 이영일 대표가 이끄는 모바일게임 기업 '해긴'은 10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해긴에 따르면 이번 투자에는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본엔젤스)와 스톰벤처스 등 기존 투자자가 참여했고, 4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단행한 카카오게임즈와 넵튠 외에도 알로이스벤처스, KDB산업은행, 코나벤처파트너스, 넷마블, 넷이즈, 롯데벤처스, VNG 등 국내외 대형 투자자들도 새로 합류했다.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완료하면서 해긴은 창업 10년 이하 비상장 스타트업 중 기업가치를 1조원 수준으로 평가받은 '유니콘 기업' 대열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해긴은 지난 2017년 설립된 이후 설립 초기부터 스톰벤처스와 텐센트, 본엔젤스, 넷마블-코나 펀드, 데브시스터즈 등으로부터 80억 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투자 외에도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다양한 경험과 실력을 쌓아온 각 분야 전문가들이 꾸준히 합류했다.

이를 바탕으로 해긴은 '홈런 클래시', '오버독스', '익스트림 골프', '플레이투게더' 등 캐주얼한 게임성을 갖춘 다양한 장르의 게임들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였다. 주력 라인업 모두 전체 이용자 및 매출 지표에서 글로벌 비중이 90%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4월 출시한 메타버스 게임 플레이투게더는 출시 1년도 안 돼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8000만 건과 일일 이용자 수(DAU) 400만 명을 달성했다. 올해 초 글로벌 모바일 데이터 분석업체 센서타워가 발표한 '2021 아시아태평양어워드'에서 메타버스 게임 부분 베스트앱에 선정되기도 했다.

해긴은 올해 출시를 목표로 스포츠, RPG 등 신작 모바일게임 2종을 개발 중이다. 이번 투자로 확보한 금액을 우수 인재채용 대규모 확대, 근무환경 및 복지제도 개선, 게임사업 투자 확대 등 전반적인 회사 역량 강화에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영일 해긴 대표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홈런 클래시', '오버독스', '익스트림 골프', '플레이투게더' 등 자사 주력 라인업의 서비스를 강화하고 신작 게임 2종 개발에 박차를 가해 글로벌 게임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 시장에서 캐주얼 메타버스 플랫폼 1인자의 자리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즐겁고 신나는 메타버스 세상 구현을 선도해 나가도록 총력을 다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