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노동권익 서포터즈' 확대 운영…12개 시군 49명 참여

등록 2022.04.20 15:59:36수정 2022.04.20 16:4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2022년 노동권익 서포터즈 활동지원 업무협약식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편의점 등 영세사업장 단시간·취약 노동자의 노동권익 수호에 앞장서고 있는 ‘경기도 노동권익 서포터즈’가 올해 지난해보다 더 커진 규모로 용인·안산 등 도내 12개 시군에서 현장 계도와 홍보 활동을 전개한다.

경기도는 20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및 12개 시군, 편의점 프랜차이즈 5개 사(㈜GS리테일, 롯데지알에스(주), ㈜BGF리테일, ㈜코리아세븐·롯데씨브이에스711(주), 이마트24)와 ‘노동권익 서포터즈 활동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기관은 이날 서포터즈가 프랜차이즈 사업장 내에서 활동을 원활히 수행하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노동자 권익 보호, 노동관계법 준수 홍보 등 영세사업장의 노동권 인식개선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노동권익 서포터즈’는 편의점 아르바이트 등 단시간·취약 노동자들의 노동인권 향상을 위해 현장 계도와 홍보 활동 등을 전개할 인력을 임명해 운영하는 제도로, 경기도가 2020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올해는 용인, 고양, 부천, 남양주, 안산, 평택, 시흥, 파주, 의정부, 하남, 양평, 여주 12개 시군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며, 시군별로 3~5명을 채용해 4월부터 10월까지 총 49명의 서포터즈가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그간 서포터즈의 운영 성과가 타 시군에 널리 알려지고 단시간 청년 노동자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크게 공감을 얻으며, 지난해(7개 시군, 35명)보다 규모가 더욱 커졌다.

올해 서포터즈는 영세사업장을 찾아 근로계약서 작성, 최저임금·주휴수당 지급, 부당행위 금지 등 노동관계법 준수상태에 대한 실태조사와 함께 단기간·취약 노동자 노동권 향상을 위한 현장 계도 및 홍보 활동을 벌인다.

또한 사업주가 권리구제, 법률지원, 사업장 노무컨설팅 등을 지원받도록 ‘경기도 노동권익센터’와 ‘마을노무사 지원 제도’ 등과의 연계도 도모한다.

노동관계법 준수 우수 사업주는 ‘안심사업장’으로 인증, 사업주 동의를 거쳐 경기도 명의의 ‘안심 사업장 인증서’를 줄 예정이다.

도는 서포터즈의 역량 강화를 위해 노하우 전수, 노동관계법 교육, 설명회, 워크숍 등 다양한 교육·훈련을 진행하고, 대면조사로 감정노동을 하게 될 수 있는 만큼, ‘감정노동 심리 치유 지원사업’을 연계 지원하기로 했다.

김종구 경기도 노동국장은 “노동권익 서포터즈는 단시간 취약 노동자의 권익 보호와 영세사업장의 노동관계법 준수 등 기초 고용질서 안착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도내 31개 전 시군으로 사업을 확대해 노동인권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데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사업 관련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노동권익센터 홈페이지(labor.gg.go.kr)를 참고하거나 경기도 노동권익과(031-8030-4645)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