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尹 국정과제]사이버전 10만 양성…하이브리드전 위협 대응

등록 2022.05.03 12:10:22수정 2022.05.03 13:1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사이버전 인력 확보…조직적 공격 대비
대통령 직속 국가사이버안보위 설치도
범국가 대응…경제·기술 위협 신속 대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인수위사진기자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전체 회의에서 안철수 인수위원장에게 인수위가 준비한 국정과제를 전달받고 있다. 2022.05.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윤석열 정부가 점증하는 사이버 전문 인재 10만명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전통적 안보 위협인 하이브리드전 대응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관측된다.

3일 인수위가 발표한 윤석열 정부 110대 국정과제에는 국가 사이버 안보 대응 역량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사이버 전문 인력 양성, 사이버 예비군 운영 등 내용이 포함됐다.

내용 중 하나는 사이버 안보 10만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가동한다는 것인데, 대학·특성화 교육을 확대하고 지역별 교육센터를 설치하는 등 인프라 개선을 통해 역량을 키우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또 사이버 예비군을 운영하는 등 사이버전 인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최근 위협 강도가 커지고 있는 국가 배후 조직, 국제 해킹 조직 공격을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관측된다.

국제 분쟁에서 비군사적 수단으로서의 하이브리드전은 최근 활발히 전개 중이다. 실체를 숨기고 역량 저하, 내부 혼란을 일으킨다는 면에서 하이브리드전 대응 필요성은 날로 커지고 있다.

인수위는 대통령 직속 국가사이버안보위원회를 설치하고 컨트롤타워 운영 체계, 기관별 역할 등을 규정한 법령 제정을 추진해 각급 기관 사이 협력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범국가적 사이버 안보 역량을 결집, 글로벌 사이버 위협에 신속 대응하고 예방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또 민관 합동 사이버 협력 체계를 강화해 핵심기술 보유기업, 방위산업체, 국가기반시설 대상 해킹 보호에 역량을 집중해 경제 안보에 기여한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디지털 플랫폼 정부와 시민 일상과 밀접한 가상공간의 안정성과 안보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AI), 양자통신 등 신기술 위협 대응 기술 개발과 국제공조 활성화도 추진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