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환경호르몬' 알킬페놀류 오염 현황 선제 검사

등록 2022.05.10 06:00:00수정 2022.05.10 06:33: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업폐수부터 한강·지천 오염까지 전 과정 조사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청 전경.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환경호르몬의 일종이나 수질기준이 없는 알킬페놀류에 대한 오염도 조사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조사는 산업폐수부터 하수처리장 유입 및 방류수를 거쳐 한강과 지천에서의 오염 현황까지 전 과정에 대해 추진할 계획이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조사는 수생태계 교란 물질인 노닐페놀 및 옥틸페놀 등 알킬페놀류의 발생원을 파악하고 한강·지천 생태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평가해, '서울형 수변감성도시'에 핵심적인 수변 생태계 조성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알킬페놀류는 세계자연기금(WWF)이 지정한 내분비계장애물질 중 하나로 사람과 생물의 성장과 생식에 관여하는 호르몬의 정상적인 작용을 방해해 정자 수 감소, 암수 변화 등을 유발할 수 있는 화학물질이다.

알킬페놀류는 산업용 세척제 등 다양한 산업에서 사용되고 있는 알킬페놀 에톡실레이트가 환경 중에서 분해해 생성된다. 알킬페놀류는 알킬페놀 에톡실레이트보다 독성이 강해지고 분해가 어려운 물질로 전환되기 때문에 물 환경에서 장기간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에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알킬페놀류의 오염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서울시내 산업폐수, 하수처리장 4개소의 유입수·배출수, 한강 및 지천을 대상으로 오염도 조사를 수행한다.

서울시에는 총 3000여개 산업폐수 배출업소가 운영되고 있다. 연구원은 조사 대상을 업종별로 고르게 선정하되, 산업용 세척제의 사용 가능성이 높은 폐수는 중점 조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시 4대 하수처리장인 서남, 난지, 중랑, 탄천과 하수처리장 주변 지천 및 한강 주요 지점에서 분기별로 알킬페놀류 오염 현황을 파악해 알킬페놀류에 대한 관리의 필요성을 판단할 과학적 근거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용승 서울특별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이번 알킬페놀류 조사 결과에 따라 서울시민이 즐겨 찾는 지천과 한강의 오염관리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연구원은 앞으로도 물 환경 중 아직 규제가 되지 않는 미량유해화학물질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검사를 강화하여 건강한 지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