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5·18민중항쟁 최초 연극 '금희의 오월'…22년만의 무대

등록 2022.05.15 07:23: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일·21일·27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
1988년~2000년 공연…한국 현대연극 40선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극단 토박이는 20일과 21일, 27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에서 민주화운동의 고전으로 불리는 '금희의 오월'을 공연한다고 15일 밝혔다. 1988년 서울 미리내 소극장 초연 모습. (사진=극단 토박이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최초의 연극 '금희의 오월'이 22년만의 무대에 오른다.

극단 토박이는 20일과 21일, 27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에서 민주화운동 작품의 고전으로 불리는 연극 '금희의 오월'을 공연한다고 15일 밝혔다.

작품은 대인시장에서 유과 장사를 하는 금희네 집을 중심으로 전남대학교에 재학 중인 오빠 정연, 여고생 금희를 통해 5·18을 담아내고 있다.

1980년 5월 17일 광주 시내에서 계엄군들이 학생들을 구타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금희 엄마는 학교에 간 아들 정연 때문에 불안해 한다. 밤늦게 들어온 정연은 친구들이 무참히 구타당하고 끌려간 모습을 떠올리며 괴로워한다.

하지만 시위에 동참할 수 없었던 정연은 다음날 부모의 장사를 돕기 위해 시장에 나섰고 눈앞에서 계엄군이 할머니와 학생을 구타하는 광경을 목격하고 시위에 합류한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극단 토박이는 20일과 21일, 27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에서 민주화운동의 고전으로 불리는 '금희의 오월'을 공연한다고 15일 밝혔다. 1996년 뉴욕 공연. (사진=극단 토박이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돌아오지 않는 정연을 걱정하는 부모는 항쟁이 정리된 후 아들이 망월묘역에 매장된 사실을 확인하고 오열한다.

작품은 5·18을 다룬 최초의 무대 연극으로 1988년 4월 제1회 민족극한마당(서울 미리내극장) 초연된 후 광주, 부산, 대구, 목포, 여수, 순천, 진주 등 전국 각지에서 공연됐다. 1996년에는 미국 7개 도시와 캐나다에서 관객을 만났으며 뉴욕의 브로드웨이 무대에서는 매회 기립박수를 받았다.

'금희의 오월'을 집필한 박효선(1954~1998) 작가는 전남대 국문과 출신으로 5·18 당시 시민군 홍보부장으로 활동했다.

1983년 극단 토박이를 창단해 '금희의 오월' '모란꽃' '청실홍실' '레드브릭', 광주 MBC 다큐드라마 '시민군 윤상원' '밀항탈출' 등을 연출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극단 토박이는 20일과 21일, 27일 5·18기념문화센터 민주홀에서 민주화운동의 고전으로 불리는 '금희의 오월'을 공연한다고 15일 밝혔다. 2000년 서울 광하문 시민열린마당 공연. (사진=극단 토박이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극단 토박이 관계자는 "5·18 이후 8년만에 완성된 작품은 서사적 무대극과 마당극 형식이 결합된 독창적인 구성으로 1980년 5·18민중항쟁의 모든 과정을 사실적으로 담아낸 첫번째 연극이었다"며 "한국 현대 연극 대표 40선에 선정됐으며 5·18 대표 연극, 고전으로 불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2000년 마지막 공연이후 22년만에 무대에 오르는 작품을 통해 5·18의 가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