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설비공사 원가 산정 해설서' 국내 처음 보급

등록 2022.05.15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는 8월 세미나에서 해설서 발표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설비공사(기계, 전기)의 공사원가 중 노무비 산정 시 기준이 되는 표준품셈에 대한 해설서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보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올해 1월 서울 성동구 건축공사장에서 성동구청 직원이 '건축공사장 위험요인 및 안전관리 실태'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설비공사(기계, 전기)의 공사원가 중 노무비 산정 시 기준이 되는 표준품셈에 대한 해설서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해 보급한다고 15일 밝혔다.

표준품셈은 단위 물량(자재)을 설치하는 데 소요되는 인력의 '품'을 수치화한 것으로, 노무비 산정의 기준을 제공한다. 표준품셈은 건설현장의 신재료·신기술 도입 및 공사장비의 다양화에 맞춰 빠르게 정비되고 있으며, 품셈에 대한 이해도가 낮을 경우 정확한 품셈 적용에 상당한 어려움이 있어 자세한 설명이 필요하다.

시는 이번 품셈 해설서 개발을 위해 관련 협회, 설계 전문기관, 시공사 등이 참여하는 거버넌스를 구축해 ▲설비분야 표준품셈 규정·설계 절차 ▲설비 공사자재 설치 사례 ▲설비분야 설계 조사를 위해 4개월에 걸쳐 관련 규정, 관련 서적, 도면 연구 및 관련분야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쳤다.

특히 해당 해설서는 설계자의 이해가 쉽도록 공사 자재의 용도, 이미지, 설치사진은 물론 원가산정 예시까지 상세히 기술했다.

시는 이번에 개발된 '전기공사 표준품셈 해설서'와 '자동제어설비 해설서'가 건설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함과 동시에, 시가 건설하는 공공건축물의 과잉 설계 소지를 원천 차단할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시는 오는 8월 대한전기협회에서 주관하고 전국의 설비분야 설계 기술인이 참석하는 세미나에 해설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병한 서울시 재무국장은 "이번에 서울시가 마련한 표준품셈 해설서는 설비공사의 과잉설계 사전 차단으로 불필요한 예산낭비 방지는 물론, 국내 표준해설서로 전국적인 보급을 통해 국가적으로 큰 예산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