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추경호-이창용, 16일 첫 회동서 물가·환율 논의

등록 2022.05.13 20:26:00수정 2022.05.13 20:3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열린 2022년 2차 추가경정예산안 관계장관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난영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다음 주 취임 후 첫 단독 회동을 갖고 물가, 환율 등 최근 대내외 경제 상황에 대해 머리를 맞댄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추 부총리와 이 총재는 오는 16일 오전 8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첫 조찬 회담을 갖는다.

추 부총리와 이 총재의 단독 공식 회담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13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해 정책 공조를 약속했다.

한은 관계자는 "첫 공식 단독 만남의 자리인 만큼 취임 인사와 경제상황 인식 공유, 정책공조 강화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가 오갈 것"이라고 말했다.

재정·통화당국 수장은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긴축 기조, 중국 경제 둔화, 우크라이나 리스크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대내외 경제 여건을 점검하고 고물가, 고환율 상황에서 정책 공조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이창용 신임 한국은행총재가 25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은행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단 상견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4.25. photo@newsis.com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전년동월 대비 4.8% 오르는 등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8년 10월(4.8%) 이후 13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원·달러 환율도 지난 12일 1288.6원에 마감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국면이었던 2009년 7월 14일(1293.0원) 수준에 근접하는 등 12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두 수장이 외환시장 안정화 방안을 내놓을 지 여부도 관심사다. 

정부가 37조원 수준의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공식화 한 상황에서 국내 금융시장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고물가 속 경제침체가 우려되고 있어 통화정책과 재정정책을 어떻게 조화롭게 펼쳐 나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 총재는 앞서 "중앙은행이 통화정책만 보는 것이 아니라 통화정책, 재정정책, 구조조정정책 등을 전반적으로 다 같이 보고, 각각의 정책이 다 서로 다른 방향으로 안 가도록 가능하면 서로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며 정책공조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