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불법촬영 논란' 뱃사공 "경찰서 왔다…조사 받고 평생 반성"

등록 2022.05.14 11:12:07수정 2022.05.14 21:24: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뱃사공. 2022.05.13. (사진 = 소셜미디어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래퍼 뱃사공(36·김진우)이 불법 촬영 의혹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뱃사공은 지난 13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 드린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피해자가 고소하지는 않았지만 "죗값을 치루는게 순리라고 생각돼 경찰서에 왔다"면서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래퍼 던밀스의 아내 A씨가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한 남성 래퍼가 다이렉트 메시지(DM)를 통해 만난 여성을 불법 촬영하고 사람들에게 공유했다고 썼다.

특히 해당 래퍼에 대해 "(불법 촬영 등으로 징역형을 받은 가수)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뭔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자살시도까지 했었는데"라고 주장해 파문이 확산했다.

A씨는 실명을 거명하지 않았으나 온라인에서 이 글이 퍼져나갔고, 해당 래퍼가 뱃사공으로 지목됐다. 이후 A씨는 해당 래퍼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뱃사공은 소셜 미디어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뱃사공은 오랜 기간 언더그라운드에서 활약하다 2018년 발매한 정규 2집 '탕아'로 음악성을 인정받았다. 최근엔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