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웨이브파크 서프 리그' 21일 출발, 주말마다 파도 탄다

등록 2022.05.14 17:11: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배럴 파도 서핑


[시흥=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시흥시 웨이브파크가 국내 서핑의 활성화 및 대중화와 해양 레저 스포츠의 저변 확대를 위해 오는 21일부터 7월31일까지 매주 주말 총 5라운드에 걸쳐 2022 제1회 웨이브파크 서프 리그(2022 WPSL)를 개최한다.

국내외 서핑 선수 및 동호인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경기 종목은 롱보드 오픈부, 쇼트보드 오픈부, 비기너부 등 총 3개 부문으로 남·여로 나눠 실시하며 종목별 중복 출전도 가능하다.

경기는 하루에 한 종목씩 매주 주말 웨이브 파크 운영 마감 이후 진행한다. 참가 선수는 우측 코브(라이트 파도)와 좌측 코브(레프트 파도)에서 각 라이딩을 2회씩 하여 좌우 각 높은 점수 1개씩 통합하여 순위를 정한다.

순위에 따라 참가 선수는 전원 차등 포인트를 획득하며, 이를 연간 합산하여 최종 포인트로 연간 랭킹을 결정한다. 이번 대회는 ASC(Asian Surf Co.) 소속 WSL(World Surf League) 심판진이 WSL 룰북에 의거하여 온라인으로 채점한다.

대회 상금 및 상품은 2억 원 상당으로 국내 서핑 대회에서 최대 규모이다. 오픈부(롱, 쇼트·남,녀) 1등 각 4명에게는 상금 500만 원과 700만 원 상당의 연간 이용권을 시상한다. 시상은 종목별 40위까지 진행한다.

순위에 따라 상금과 상품은 크게 다르며, 참가자 전원에게는 대회 굿즈(티셔츠, 모자, 에코백 등), 웨이브파크 입장권 1장, 서프라운지 아메리카노 1컵 쿠폰을 지급한다. 아울러 경기 라운드별 전날 24시까지 참가 신청을 받는다.

참가비는 오픈부 12만 원, 비기너부 8만 원 등으로, WPSL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서핑은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스포츠 중 하나로 국내 서핑 인구는 입문자를 포함하여 100만 명에 육박한다.

associate_pic


이에 반해 국내에서는 자연적인 조건으로 파도가 좋은 날에만 서핑을 즐길 수 있다. 이에 웨이브파크가 이를 극복하고, 시간당 최대 1000회의 파도를 생성하며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파도 높이 최대 2.4m의 배럴 파도를 구현했다.

또 겨울철에는 평균 15도~20도의 미온수를 공급하여 사계절 서핑을 현실화했다. 이와 함께 대회 첫 날 서핑 매거진 'WSB FARM'이 주최하는 '서프 바터데이'가 열린다.

서프 바터 데이는 서퍼들이 파도를 타는 데 사용하는 서핑용품을 서로 교환하거나 나누는 행사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서프존에서 중고 서핑보드 판매와 보드 시승식 등을 진행하며 사전 등록자에 한하여 무료입장할 수 있다.

김지환 이사는 “2020년 10월 웨이브파크 오픈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진행하지 못했던 제1회 웨이브파크 서프 리그를 개최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라며 “서핑의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대회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