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국무부, 한국 대북 코로나백신 지원 방침에 “남북협력 강력 지지"

등록 2022.05.15 07:32:02수정 2022.05.15 07:34: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미국의 소리'(VOA) 방송 14일 보도
"미국은 백신제공 없으나 국제사회지원은 환영" -국무부
백악관대변인 "북한, 코백스의 백신지원 계속 거절" 지적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14일 국가방역사업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된 때로부터 3일이 됐다며 코로나19 보건부문 대책을 방송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2.05.14.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 국무부가 한국 정부의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방침에 대해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북한도 국제사회와 협력해 주민들에 대한 긴급한 백신 접종을 촉진할 것도 촉구했다고 14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 (VOA) 방송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한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지원 방침에 지지 입장을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VOA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비롯한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남북협력이 한반도에서 더 안정된 환경을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우리는 북한에서 코로나-19 가 발병했다는 언론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것이 북한 주민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 우려하며 있으며, 북한에 대한 백신 제공을 계속 지지한다”고 VOA에게 답변했다.

앞서 백악관과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을 지지한다면서도 미국이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해 12일 평양의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2.05.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2일의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 의향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은 코백스의 백신 지원을 계속해서 거절했다”며 “미국은 현재 북한과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중요한 인도적 원조를 제공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며 북한이 이런 종류의 원조를 받지 않는 방식으로 자국민을 계속 착취하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무부도 12일 VOA에 “북한이 지금까지 코백스의 모든 백신 지원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현재로서는 북한에 대해 백신을 공유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북한의 가장 취약한 계층을 상대로 한 중요한 인도주의적 지원 제공에 대한 국제적인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