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장 권행대행' 체제 서울시…안전관리 특별대책 시행

등록 2022.05.16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4차 더안전회의' 개최…안전관리대책 점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는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됨에 따라 시정의 안전‧연속성을 위한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됨에 따라 시정의 안전·연속성을 위한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시는 그동안 중대재해 예방을 위해 시장 주재의 상황보고회의를 매일 열어 중대재해 관련 각종 현안을 논의하며 대응해왔다. 시장 공백으로 시장 주재의 회의가 어려워진 상황이지만, 시는 권한대행 주재로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상황보고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지방선거까지 시정 공백 최소화를 위해 ▲재난 취약시설 안전점검 강화 ▲재난 상황훈련 확대 ▲신속·정확한 대응체계 점검 등 현장 중심의 '안전관리 특별대책'을 마련해 특별관리에 나선다.

또 이날 개최하는 '제4차 더안전회의'를 통해 선거기간 중의 안전관리대책과 풍수해, 폭염, 식중독 등을 점검한다. 회의에는 시장 권한대행, 행정2부시장, 안전총괄실장 등이 참석한다.

재난 유형별 상황훈련도 확대한다. 최근 다양한 형태의 재난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화재와 붕괴가 동시에 발생하는 등의 상황을 가정했다.

이번 훈련은 자치구 통합지원본부와 소방서 긴급구조 통제단이 함께 사고를 수습하는 훈련으로, 재난대응 기관들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강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훈련은 재난지휘관 전문훈련센터인 '재난현장 지휘역량 강화센터(ICTC, Incident Command Training Center)'에서 진행되며, 다음 달 8일까지 총 13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순간의 방심과 부주의는 시민 생명과 직결되는 사고로 이어지는 만큼 안전과 관련해선 한 치의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모든 상황에 대한 매뉴얼화·내재화를 통해 현장에서 매뉴얼과 실행이 함께 작동될 수 있도록 대응능력 강화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