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은혜 후보, '가짜 경기맘' 반박…"여성·엄마 이름 정쟁 잣대 그만"

등록 2022.05.16 11:30: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기도에서 아이 키우지 않았다고 '경기맘 아니다' 할 수 없어"
"같은 경험해야 심정 알 수 있다 주장, 공감력 결여 스스로 인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경기 상생발전 정책협약 체결식에서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2.05.16.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이병희 기자 =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가짜 경기맘'이라는 김동연 민주당 후보 측 비판에 대해 "경기도에서 아이를 키우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경기맘이 아니다'라고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김은혜 후보는 16일 뉴시스와 인터뷰에서 "다양한 이유로 다른 곳에서 아이를 키우다가 경기도로 온 부모님들에게 '경기맘이 아니다'라고 할 수 있나. 경기도지사 후보로서 아이 키우는 것만큼은 걱정하지 않을 수 있도록 고충과 어려움에 공감하고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성, 특히 엄마라는 이름으로 사는 사람들에게 정쟁의 잣대를 들이대는 정치는 그만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재산세를 서울 강남구에 내면서 경기도에는 한 푼도 안 내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선 "재산세 문제가 경기도만의 문제는 아니다. 온 국민의 문제지만 저는 경기도지사로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꼭 100% 같은 경험을 해봐야 그 심정을 알수 있다는 주장은 스스로 공감력이 결여됐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도지사로서 31개 시군에 살아봐야 그 지역 공약 낼 수 있는 것 아니지 않나. 공통된 고민, 공통된 아픔에 대해 진심으로 이해하고 다가가려는 노력을 폄훼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열린 KBS 경기도지사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황순식 정의당 후보가 김은혜 후보를 향해 "경기맘이라고 하는데 아이가 어디에서 학교 다니나"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은혜 후보는 "국내에 있다가 제가 일을 하면서 정치인의 엄마로서 아이에게 말 못할 그런 사연이 있었다. 현재 외국에서 공부하고 있다"며 "아이가 서울에서 초등학교 다니다가 그 뒤 미국에 갔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동연 후보 측은 "공공을 대리하는 도지사 출마자로서 '경기맘'이라고 스스로 칭한 것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라"며 "가짜 경기맘은 모든 경기맘에게 사과하라"고 김은혜 후보를 저격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