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비싸지는 해외 하늘길…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역대 최고'(종합)

등록 2022.05.16 19:40:00수정 2022.05.16 22:1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한항공 최대 29만3800원, 아시아나 최대 22만9600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국제유가가 치솟으며 유류할증료가 또다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오는 6월 대한항공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거리별로 3만7700~29만3800원 부과된다. 지난달 17단계보다 2단계 오른 19단계가 적용된다. 이는 2016년 5월 유류할증료 거리 비례구간제가 적용된 이후 가장 높다. 또 아시아나항공의 다음달 국제선 유류할증료도 19단계가 적용돼 편도거리 기준 거리 비례별로 4만400~22만9600원이 부과된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갤런(1갤런=3.785L)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된다. 그 이하면 부과되지 않는다. 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4월 16일부터 5월15일까지 한 달간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갤런당 335.62센트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도 이달 1만4300원에서 1만7600원으로 인상된다. 이는 역대 최고치였던 2008년 9월과 같은 수준이다.

유류할증료가 오르면서 항공권 가격도 상승해 소비자 부담은 더 커질 전망이다. 유류할증료는 예약 당시를 기준으로 항공권 가격에 포함돼 계산된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 기준 오사카, 나고야, 삿포로 노선 유류할증료가 현재 5만2500원이지만 6월부터 4만400원으로 오른다. 또 로스앤젤레스, 샌프라시스코, 뉴욕, 파리, 런던, 로마행 유류할증료는 19만7900원에서 22만9600원으로 인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