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발로란트' 올해 e스포츠 개최지, 코펜하겐·이스탄불 확정

등록 2022.05.16 15:36: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마스터스 스테이지2'는 덴마크 코펜하겐서 진행
세계 최강 가리는 '챔피언스'는 터키 이스탄불서 개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올해 '발로란트' e스포츠의 세계 최강을 가리는 두 개의 국제 대회 개최 장소와 시기가 공개됐다.

5대5 대전형 캐릭터 기반 전술 슈팅 게임 '발로란트'의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 게임즈는 '챔피언스 투어 마스터스 스테이지2'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챔피언스'가 터키 이스탄불에서 각각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세계 각지에서 진행되는 '챌린저스 스테이지2'의 상위권 팀들이 참가하는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마스터스 스테이지2'는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7월 10일부터 24일(현지시간)까지 2주 동안 진행된다.

'VCT 마스터스: 코펜하겐'에 참가하는 지역별 팀 숫자는 국제 대회 성적에 따라 정해졌다. 유럽/중동/북아프리카(EMEA) 3개 팀, 북미 2개 팀, 남아시아와 오세아니아를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 2개 팀이 배정됐다. 또 한국, 브라질, 라틴 아메리카, 일본은 '챌린저스 스테이지2' 우승팀이 출전한다. 브라질과 라틴 아메리카 지역은 한 장의 티켓을 놓고 상위권 팀들이 대결을 펼쳐 1개 팀을 선정한다. 총 12개 팀이 VCT 포인트, 상금과 우승 트로피를 놓고 대결을 펼친다.

올 한 해 동안 진행된 '발로란트 챌린저스'와 '마스터스 스테이지1, 2'의 성적을 통해 획득한 VCT 포인트의 지역별 상위 입상 팀과 최종 선발전을 통과한 팀 등 총 16개 팀이 9월 2일부터 18까지 진행될 예정인 '챔피언스'에 진출한다. 10개 팀은 정규 시즌 성적을 기준으로 진출권을 획득하고 6개 팀은 8월에 진행되는 지역별 최종 선발전을 통해 진출권을 획득한다.

'챌린저스'와 '마스터스' 성적을 포함한 VCT 포인트에 따라 유럽/중동/북아프리카와 북미, 동남아시아가 각각 2장씩 배정 받았고 브라질, 라틴 아메리카, 한국, 일본이 각각 1장씩 받았다. 북미와 유럽은 최종 선발전을 통해 1개 팀을 추가 선발하며 브라질과 라틴 아메리카는 통합 선발전을 통해 2개 팀을 뽑는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한국과 일본 대표간의 대결을 통해 1개 팀, 동남아시아와 오세아니아, 남아시아 통합 선발전을 통해 1개 팀을 뽑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