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영기 전 금투협회장, 사모전문운용사 '아이트러스트' 등록

등록 2022.05.16 15:50:26수정 2022.05.16 19: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12월 설립…39억 자본금으로 출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황영기 제3대 금융투자협회장이 2일 이임식을 가졌다. 황회장은 이날 이임사를 통해 "모험자본 공급으로 혁신을 이끌어야 할 것"이라고 금융투자업계에 당부했다. (사진제공 = 금융투자협회)kyoung@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기자 = 황영기 전 금융투자협회장이 주축이 되어 설립한 아이트러스트자산운용이 신규 사모전문운용사로 등록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아이트러스트자산운용은 지난해 12월 황 전 협회장과 김철배 대표가 설립했다. 지난 1월 6개 IB(투자은행) 전문 증권사에서 추가 출자를 받아 자본금 39억원으로 출발했다.

황 전 협회장은 삼성생명 전략기획실장과 자산운용본부장(전무), 삼성투자신탁운용 대표이사 사장과 삼성증권 대표이사 사장, 우리금융지주회사 회장 겸 우리은행 은행장을 역임했다. KB금융지주 초대회장이자 한미협회 회장이었다. 금투협회장직은 지난 2015년부터 3년 간 맡았다.

김 대표는 한국투자신탁운용에 몸담은 뒤 자산운용협회 이사부장을 거쳐 금융투자협회에서 집합투자산업부 이사부장과 자산운용서비스본부 본부장(상무), 회원서비스부문 총괄 부문장(전무)를 역임했으며, 최근까지 국제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아이트러스트자산운용은 부동산PF(프로젝트파이낸싱)펀드와 메자닌펀드, Pre-IPO펀드 등 대체자산 펀드를 중심으로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김 대표는 "향후 고액자산가 그룹을 대상으로 하는 자산배분 사업과 투자일임업 등으로 업무영역을 확대하고 최종적으로 종합 자산운용사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최근 라임옵티머스 사태로 침체된 한국 사모펀드 시장에서 고객에게 믿음을 주는 건강한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인적 경쟁력과 노하우를 갖춘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