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코 창립요원들 "현 경영진의 진정한 자성 촉구한다"

등록 2022.05.16 16:07:18수정 2022.05.16 20:1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황경로 2대 회장 등 생존 포스코창업요원 6인 고언
‘국민기업’은 역사, 정신, 전통에 따른 영광스런 칭호
안전과 복지, 교육 투자는 포스코 경영의 유전인자
혼이 없는 개인, 조직, 국가 시간과 함께 소멸

associate_pic

경북 포항시 포스코 본사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스코 창립요원 6인이 16일 오전 성명을 통해 "‘포스코 정체성’을 훼손하는 현 경영진의 진정한 자성을 촉구한다"며 후배들에게 고언(苦言)을 보내 파문이 일고 있다.

포스코창립요원 6인은 황경로(92) 2대 포스코 회장, 안병화(91) 전 포스코 사장, 이상수(91) 전 거양상사 회장, 여상환(85) 전 포스코 부사장, 안덕주(84) 전 포스코 업무이사, 박준민(82) 전 포스코개발 사장 등이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금자탑으로 우뚝 세워진 ‘포스코 신화’의 창조를 위해 현장에서 인생을 바친 마지막 생존자들이다.

이들은 "최근 각종 언론을 통해 현 포스코 경영진이 갑자기 '더 이상 포스코는 국민기업이 아니다'라는 요지의 '포스코 정체성'을 부정하는 글을 직원들에게 배포함으로써 이를 비판하고 비난하는 기사로 인해 사회적 파장이 일어났다는 사실을 접하고 선배로서 큰 당혹감을 느끼며 후배 경영진에게 의견을 전하고자 성명서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정우 회장에게 직접 의사를 통보하려 했으나 극구 대면을 회피해 우선 우리의 의견을 공개한다”며 “1968년 4월 포스코 창립요원 34인 중 25인이 타계하고 현재 건강 상태가 비교적 괜찮은 우리 6인을 포함해 9인만 생존해 있지만 이번 고언에는 하늘에 계신 박태준 회장을 비롯한 창립요원 34인 모두의 이름으로 ‘포스코 정체성을 훼손하는 현 경영진의 진정한 자성을 촉구하는 뜻’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생존 창립요원들은 무엇보다 박정희 대통령과 박태준 회장이 조국 근대화 일념으로 천신만고 끝에 전용(轉用)의 길을 열게 되었던 대일청구권자금의 성격과 관련, “그것이 포스코의 뿌리라는 사실은 ‘그 돈을 정부에게 언제 다 상환했느냐’라는 '돈의 문제'를 초월하는 역사의식과 윤리의식의 문제로서 '산업화의 초석이 되어야 하겠다'는 선배들이 포스코의 탄생과 성장에 혼신의 힘을 쏟게 만든 '포스코 정체성의 핵'"이라고 규정했다.

“민족기업, 국민기업이라는 수식어는 포스코가 민영화되었다고 없어지지는 않는다"며 "법규적 요건에 의한 '국민기업'과 역사적, 윤리적, 전통적 근거에 의한 '국민기업' 칭호는 구별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상업상 주식회사인 국영기업체로서 출범한 포스코가 대일청구권자금에 의존해 포항 1기 건설을 시작한 당시부터 줄곧 ‘제철보국’의 기치 아래 성공적으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정도경영의 모범’을 보이며 중화학공업을 선도해 나가 자연스럽게 ‘국민기업’이란 영예의 애칭이 따르게 된 것이지 일정 요건에 의한 법적 칭호가 아니었다"고 짚었다.

생존 창립요원들은 "지난 1988년 4월 ‘국민주’ 발행과 청약으로 1차 민영화를 뜨거운 사회적 호응 가운데 훌륭하게 실행했던 박태준 회장과 선배들이 1992년 10월 우리 국민과 박정희 대통령에게 약속했던 ‘철강 2100만t 시대’를 열어젖힌 자리에서 '민영화 포스코의 비전'에 대해 '다음 세기의 번영과 다음 세대의 행복을 창조하는 국민기업의 지평을 열어가는 것으로 제시했다"며 "그것이야말로 ‘국민기업 포스코의 영원한 정체성’을 규정한 것”이라고 상기했다.

이어 "현재 포스코에는 정부의 지분이 없지만 포스코는 지난 50년 동안 국가경제와 우리사회에 대한 모범적인 기여를 통해 '국민기업'이라는 국민적 인식과 기대의 대상이 되어 왔다는 것을 간과할 수 없다"며 "외국인 주주가 절반이 넘더라도 포스코는 자랑스러운 우리나라 국민기업으로 이것은 역사가 바뀔 수 없는 이치와 똑 같다"고 했다.

이들은 "그 원천은 무엇보다 '국민기업 포스코'의 독특한 역사와 전통, 소명의식과 도전의식으로 융합된 '포스코 정신(posco spirit)'"이라며 “이제 와서 몇 가지 빈약한 사유를 내세워 ‘더 이상 포스코는 국민기업이 아니다’라는 주장을 무모하게 편다면, 그것은 지금까지의 자랑스러운 창립정신, 고난과 역경을 극복한 성공의 역사, 불굴의 도전정신을 한꺼번에 묻어 버리려는 심대한 과오이며 회사의 가장 귀중한 정신적 자산을 스스로 던져 버리려는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들은 최근 산재사고 급증과 교육지원 소홀에 대해서도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근년에 정비 예산이나 설비교체 예산의 무리한 절감과 느슨한 안전교육 때문에 연쇄적으로 발생했던 산재사고 급증에 대해 종합제철공장에서 안전과 복지에 대한 적시적소 투자와 교육은 직원을 아끼고 사랑하는 경영철학에서 비롯되며 이것 역시 '포스코 정체성의 유전인자'라는 점을 현 경영진이 새삼 명심할 것을 충고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 경영진은 포스텍에는 '포스코와 국가의 백년대계'라는 건학이념을 계승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며 "금년부터 포스코교육재단 학교들에 지원을 중단한 것에 대해 그것이 포스코, 신사업분야, 미래기술연구원, 포스텍의 우수인재 유치와 확보에 걸림돌이 된다는 차원에서도 재고해야 한다는 것을 지적한다"고 했다.

생존 창립요원 일동은 “타계한 박태준 회장 등 25인을 포함한 포스코 창립요원 34명 전원의 이름으로 포스코의 정체성에 대해 늙은 아비가 자식들을 나무라는 심정으로 노구를 움직여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현 포스코 경영진에게 자성을 촉구한다"며 "혼(魂)이 없는 개인, 조직, 국가는 시간과 더불어 소멸되고 말았다는 역사적 교훈에 대해 깊이 유념해 앞으로 포스코가 더욱 대성하고 더욱 존경받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국민기업’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축원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