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식약처, 코로나 백신·치료제 유익성·위해성 평가 연구 시작

등록 2022.05.16 16:45:44수정 2022.05.16 18:4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실제 사용 자료 활용해 안전성 정보 분석연구 추진

associate_pic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재희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백신, 먹는 치료제가 국내에 도입된 후 의료현장에서 실제 사용한 자료를 토대로 유익성·위해성 평가 연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백신과 먹는 치료제 실사용데이터(RWD) 및 실사용증거(RWE)를 활용해 부작용 발생률 등 안전성 정보와 백신 방어효과, 입원·사망 변화율 등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실시된다.

실사용데이터란 다양한 자료원에서 수집되는 환자·건강상태·보건의료 전달체계와 관련된 각종 실사용 자료를 말하며, 실사용증거는 실사용데이터 분석으로 확인한 의약품 등 사용현황, 잠재적인 유익성, 위해성에 관한 임상적 증거를 말한다.

식약처는 실사용 자료 연구 결과와 임상시험 결과를 의약품의 유익성·위해성을 고찰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주요 이상반응 인과성을 검증하거나 향후 안전 정보 감시체계 구축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주요 연구내용은 ▲(백신) 예방접종과 이상반응의 역학적 관련성을 평가하는 기술 개발 ▲(백신) 특정 대상자(소아·노인·임산부·면역저하자 등)에게 백신 효과와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기준 개발 ▲(먹는 치료제) 실사용 자료를 이용한 국내 환자의 안전성·유효성 정보 분석 등이다.

현재 미국과 유럽, 일본 등 해외 규제기관에서도 실제 백신·치료제 사용 자료를 이용해 코로나19 관련 다양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 관련 약물 역학을 수행하기 위해 실제 데이터를 사용하는 전략 연구를 하고 있으며, 유럽 의약품청(EMA)은 코로나19 백신 관련 인구집단별 주요 관심 이상반응 및 임부·신생아에서의 임신결과 관련 주요 관심 이상반응 발생률 연구를 하고 있다. 일본 의약품·의료기기관리청(PMDA)은 코로나19 치료제 처방실태조사와 이익·위험 평가 연구를 진행 중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의약품의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를 활성화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