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보령, 1분기 최대 실적…매출 1706억·영업익 187억

등록 2022.05.16 17:17:57수정 2022.05.16 21:0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년比 각 26%·36% 증가
전 사업부문 고른 성장

associate_pic

보령 CI (사진=보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보령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16일 보령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은 1706억원으로, 1358억원이던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87억원으로, 138억원이던 전년 동기보다 36% 성장했다.

이는 전문의약품, 항암제, 중추신경계(CNS) 약물 등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이 영향을 미쳤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고혈압 치료제 ‘카나브’ 제품군과 ‘젬자’ 등 항암제 제품군들이 전년 동기 대비 성장했다. ‘자이프렉사’ 등 신규 CNS 도입 품목도 성장에 기여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급감했던 항생제 수탁 매출도 회복세를 이어갔다.

보령 관계자는 “새로운 대표이사 체제가 구축되면서 성장품목의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영업마케팅 투자를 강화했다”며 “이에 따라 전 사업부문이 성장했고 특히 수익성이 높아져, 영업이익 성장률은 업계 최상위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상 회복에 따른 리오프닝 효과 및 경제 재개의 탄력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보령은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김정균 보령홀딩스 대표이사를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주총 후 이사회에서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에 따라 김정균·장두현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 중이다. 이날 사명도 기존 ‘보령제약 주식회사’에서 ‘주식회사 보령’으로 변경하는 안건을 승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