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지현 검사 사의..."출장길에 복귀 명령 모욕적"

등록 2022.05.16 21:14: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김병문 기자 = 서지현 검사가 지난해 8월12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법무부 디지털성범죄 등 전문위원 위촉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법무부 디지털 성범죄 등 대응 태스크포스(TF) 팀장에서 수원지검으로 복귀 명령을 받은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가 16일 사직서를 제출했다.

법무부는 이날 일부 검사들에 대한 파견을 종료하고 소속 청으로 복귀하도록 조치했는데, 서 검사도 이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복귀 명령을 받은 서 검사는 곧바로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 검사는 페이스북 등에 사직서 제출 배경에 대해 "출장길에 복귀 통보를 받고 많은 생각들이 스쳤다. 이렇게 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것이 의미가 명확하여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적었다. 다만 그는 "TF팀 마무리가 안 되었고, 자문위원은 3개월 전문위원은 5개월이나 임기가 남았는데"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서 검사는 현재 디지털 성범죄 등 대응 TF에서 팀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해당 TF는 법무부가 갈수록 고도화되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만든 전담팀이다.

서 검사는 2018년 1월 검찰 내 성폭력을 폭로하며 미투 운동에 불을 지폈다. 당시 서 검사는 '2010년 10월 한 장례식장에서 안태근(사법연수원 20기) 전 검사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고 이후 인사 보복을 당했다'는 내용을 폭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