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배윤정, 산후우울증 고백…"죽고 싶단 생각까지"(종합)

등록 2022.05.17 00:35: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남편과 불화설에 대해 "누가 보면 진짜인 줄" 해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포스터. 2022.05.16.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모두의 '워너비' 부부인 배윤정·서경환 부부가 자신들의 갈등을 드러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TV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 11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한 연상연하 부부 안무가 배윤정과 전 태국 프로축구 선수 서경환이 출연했다.

평소 당당하고 쿨한 성격으로 '센 언니'로 유명한 이날 배윤정은 "사실 결혼 생활이 재미없고 죽고 싶었다"고 밝혀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들의 일상이 공개됐는데 남편 서경환은 7개월 아들의 육아를 위해 재택근무를 선택했다고 밝혔지만, 배윤정은 "남편이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다"고 얘기하며 남편이 육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서경환 역시 "생계를 일을 하면서 육아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아내는 만족할 줄 모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한 이들 부부의 갈등은 저녁 식사에서 폭발했다. 배윤정은 육아 도중 재택근무 중인 남편에게 저녁 식사로 라면을 제안했으나 업무를 마치고 나온 남편은 통화 중에 저녁 메뉴를 물어보면 어떡하냐고 불만을 표했다. 참았던 감정을 폭발한 배윤정은 "남편이 불편한 존재가 돼 가는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사소한 것까지 다정하게 챙겨주는 남편의 모습에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힌 배윤정은 "제가 힘들고 필요할 때 남편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산후우울증 같다. 죽고 싶단 생각까지 들었다"라고 했다. "이럴 거면 뭐 하러 결혼하고 애를 낳았지? 우울증 약 먹으면서 병원 다니는 거 알지? 나도 힘들었어"라며 눈물지었다.

서경환 역시 아내와 대화하는 게 자신을 우울하게 만든다고 작심한 듯 고백해 MC들을 충격에 빠뜨린다.

한편, 배윤정은 방송 내용이 예고되면서 불화설이 퍼지자 16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누가 보면 진짜인 줄… 누구나 부부 관계에 서로 트러블은 있는 건데 너무 가셨다. 저희 가족 너무 잘 지내고 있다"고 썼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