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악관 "인·태 경제·무역 새 모델 필요…IPEF 개발 이유"

등록 2022.05.17 06:16:59수정 2022.05.17 06: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태 파트너와 합의 구축하고 공급망 취약성 감축"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이 16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5.16.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자국의 경제적 관여를 강화할 새로운 모델이 필요하다며 이른바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를 거론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강력한 경제·무역 관계를 보유했다"라며 "이 지역에서 빠르게 경제적 진전을 이루기 시작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는 (인·태 지역에서) 경제적 관여와 교역에 새로운 모델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답변은 중국의 악화하는 경제 지표에 따른 미국 등 세계 불황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답하며 나왔다. 대중국 경제 의존도 감축을 시사하는 답변으로 해석할 수 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특히 "최근 몇 년은 취약한 공급망과 부패, 조세 회피, 혁신 및 창의력의 부족 등 세계 경제의 실제 차이를 강조했다"라며 "오래된 모델은 우리 성장의 토대가 되는 이런 문제 대응에 아무 역할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향후 수십 년 자국민을 위한 역량을 갖춰야 한다며 "그게 우리가 IPEF 개발에 열중하는 이유"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그 지역에서 (IPEF에 관해) 많은 국가의 관심을 받았다"라며 의회 등과도 협력해 왔다고 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IPEF 목표로 현대 디지털 경제 구축 및 공급망 취약성 감축, 공급망 다양화 등을 꼽았다. 이어 "이는 우리 국가와 인도·태평양 국민을 위한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후변화 대응 방안으로 그린 경제 투자 등을 거론하고, "세금과 반부패 활동 등 더 공정한 경제 구축"을 강조했다. 이를 통해 노동자뿐만 아니라 기업을 위한 경쟁의 장을 고르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이게 우리  역내 경제 전략"이라고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한·일 순방 기간 IPEF 발표 관련 질문도 나왔다. 현재 바이든 대통령 일본 방문 기간 IPEF 출범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피에르 대변인은 이에 오는 18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을 통해 추가 내용이 공유되리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