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기상어 돌풍' 파라, 은퇴 공식 발표

등록 2022.05.17 07:37: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워싱턴 시절인 2019년 MLB에 '아기상어 돌풍' 일으켜
워싱턴 프런트로 새 출발…"새로운 도전 할 때"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올해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뛰며 '아기상어' 열품을 불러일으킨 헤라르도 파라가 21일(한국시간)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1년 계약을 맺었다. 사진은 지난 10월16일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워싱턴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7-4로 승리한 뒤 아기상어 율동을 하는 파라의 모습. 2019.10.16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2019년 워싱턴 내셔널스의 메이저리그(MLB) 월드시리즈 우승에 큰 힘을 보탠 헤라르도 파라(35)가 은퇴를 공식 선언했다.

파라는 17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미국과 일본에서 16년 동안 선수 생활을 하며 나의 모든 것을 바쳤다. 이제 새로운 직업을 가지고 새로운 도전을 할 때가 됐다고 생각해 은퇴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은퇴 결정을 내리는 것은 어느 선수에게나 쉽지 않은 일일 것이다. 하지만 나는 MLB에서 뛴 12년 동안 이룬 것에 만족한다. 일본프로야구에서도 훌륭한 경험을 했다"고 덧붙였다.

파라는 "워싱턴 프런트에 특별보좌역으로 합류하게 됐다"고 알렸다.

베네수엘라 출생 외야수 파라는 2009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했고, 이후 밀워키 브루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콜로라도 로키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워싱턴 등을 거치며 12시즌 동안 빅리그에서 뛰었다.

수준급 외야수로 뛰던 파라는 2019년 워싱턴 이적 이후 MLB에 '아기상어' 돌풍을 일으키며 전국구 스타로 떠올랐다.

2019시즌 초반부터 부진을 이어가던 파라는 6월부터 자신의 타석 등장곡을 '아기상어'로 교체했다. 이후 워싱턴 뿐 아니라 자신의 성적도 반등했고, '아기상어'는 워싱턴의 대표적인 응원곡으로 떠올랐다.

매서운 상승세를 과시한 워싱턴은 월드시리즈까지 올라 창단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2019시즌을 마친 후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계약하며 일본으로 무대를 옮긴 파라는 1년을 뛴 뒤 지난해 워싱턴으로 복귀했다.

지난해 53경기 출전에 그친 파라는 올해 워싱턴의 개막 로스터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고, 결국 은퇴를 결정했다.

파라는 MLB에서 통산 1519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75 90홈런 532타점 97도루 633득점의 성적을 남겼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