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선전매체, 尹 '담대한 계획'에…"허세 부리기 좋아해"

등록 2022.05.17 08:29:46수정 2022.05.17 08:47: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尹대통령에 '쩍벌 선주' 등 비방
대북정책 "비핵·개방 3000 재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지난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경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전략적 지위 변화를 거론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비방과 함께 새 대북정책을 "비핵·개방 3000 재탕"이라고 비난했다.

17일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윤 대통령을 '쩍벌 선주'로 지칭하고 "저 하나의 위세와 치부, 향락만 추구하며 대통령실을 옮기라, 관저가 불편하다며 아래 것들을 매일 들볶는다"고 주장했다.

또 윤 대통령 취임사에 대해 "진수식이란 데서 주제넘게 그 무슨 대화의 문이니 담대한 계획이니 하며 동에 닿지 않는 나발까지 불어댔다"며 "허세 부리기를 좋아해 위세를 뽐내고 싶었던 모양"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담대한 계획이란 것을 아무리 들여다봐야 도무지 새로운 것이란 찾아볼 수 없고 과거 이명박 역도가 내들었던 비핵·개방 3000을 그대로 옮겨 베껴 줄줄 내리 읽은 것에 불과하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지난 10일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참석자들을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0. photo@newsis.com

이어 "이명박 패당의 비핵·개방 3000은 그 비과학성과 허황성으로 역사의 오물통에 처박힌 지 오래"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10년도 훨씬 지난 오늘, 그것도 우리 공화국 전략적 지위가 완전히 달라진 환경에서 곰팡이 냄새가 물씬 풍기는 보따리를 펴놓고 마치 새로운 대북정책이라도 찾아낸 듯 왜가리청을 돋궈댔다"고 비방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 대해 "왜 항간에서 저능아, 무식쟁이, 정치 초년생으로 일컫는지 짐작이 간다"며 "제 코도 못 씻으면서 주제넘게 놀아대는 꼴은 참으로 볼썽사납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