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오롱, 1분기 영업익 952억…전년比 43% 증가

등록 2022.05.17 08:44: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코오롱 CI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코오롱은 연결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 1조3120억원, 영업이익 952억원, 당기순이익 682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매출은 569억원(4.5%) 늘었고 영업이익은 286억원(42.9%), 당기순이익은 232억원(51.4%) 각각 증가했다.

회사 측은 "매출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토목, 환경·플랜트 신규 PJT 증가와 유통 부문 BMW 신차판매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또 자회사들의 실적 호조로 수익성이 높아짐에 따라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도 증가했다.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건설 부문은 공정 호조에 따라 원가율이 개선되고 유통 부문의 고가모델 판매증가와 할인폭 축소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산업자재 부문은 타이어코드와 아라미드가 캐시카우 역할을 담당하며 견조한 실적을 이뤄냈다. 패션 부문은 신상품 판매 비중이 늘어났고, 아웃도어와 골프 브랜드의 판매 호조로 성장을 이어나가고 있다.

회사 측은 대외 리스크로 인한 불확실한 상황 속에서도 주력상품의 판가 상승 및 패션 부문의 지속적 성장을 토대로 코오롱인더스트리 상승 기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코오롱글로벌은 건설 부문의 풍부한 누적 수주잔고(10.3조원)와 유통 부문의 차량 판매증가 등 안정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